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꽃 광장 'F square'로 꽃 구경 오세요aT 화훼사업센터, 유통․판매․체험 가능한 꽃 복합 문화 공간 만들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화훼사업센터가 기존의 경매·도매 기능을 넘어 꽃의 새로운 가치를 알리는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게 될 꽃 복합 문화 공간 ‘F square(에프 스퀘어)’로 재탄생한다.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 화훼사업센터가 기존의 경매·도매 기능을 넘어 꽃의 새로운 가치를 알리는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게 될 꽃 복합 문화 공간 ‘F square(에프 스퀘어)’로 재탄생한다.

1991년 설립된 aT 화훼사업센터는 2011년 경매 금액 1천억 원을 돌파하는 등 국내 최대 화훼공판장으로 자리매김해 왔으며, 양재동 꽃시장 운영, 꽃꽂이 교실 개최, 계절 꽃 선정 등 일상생활 속 꽃 소비 확산에 힘쓰고 있다.

‘F square’의 F는 꽃(Flower)뿐만 아니라, 재미(Fun), 미래(Future), 가족(Family)의 의미를 포괄적으로 담고 있으며, 스퀘어(square)는 국민 모두가 함께 활용할 수 있는 개방된 공간을 표방한다.

이러한 의미를 반영하여 aT는 최근 꽃의 다채로운 이미지를 담은 BI를 개발하고, 건물도 새단장했다. 새로운 BI는 본관 건물의 모자이크 패턴과 플라워의 ‘F’의 조합으로 이루어졌다.

aT는 ‘F square’를 통해 꽃의 유통부터 판매, 체험까지 모든 요소를 즐길 수 있는 ‘꽃 문화 확산’에 나선다. 소비자 참여형 체험 상품과 유명 플로리스트 작품 관람회, 꽃과 다양한 요소를 결합한 플리 마켓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제공될 예정이며, 모든 콘텐츠는 F square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T의 꽃문화 확산 노력에 동참할 F square 서포터즈 ‘꽃청춘’ 발대식도 추진되어 앞으로 다양한 연령대로 구성된 100여 명의 서포터즈들이 꽃 관련 경험과 긍정적 효과를 전파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aT 정성남 유통 이사는 “F square를 통해 많은 분들이 꽃을 음악이나 미술처럼 일상생활 속에서 하나의 문화로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공공 기관을 전 국민이 함께 누릴 수 있는 공유 공간으로 환원한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