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떨어지는 양파 값 잡을 묘수를 찾아라농식품부, 긴급 출하 안정 대책 추진... 추가 수매 및 산지 유통인 매입 자금 지원 등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 )는 양파 시세 불확실성에 따른 과도한 시장 불안 심리 등으로 산지 거래가 지연되고 도매 시장 홍수 출하가 지속됨에 따라 수확기 양파 시장 안정을 위한 긴급 출하 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그간 적극적인 시장 격리 등 수급 안정 대책(9.4만 톤) 실시로 수급상 공급 과잉(10~12만 톤)은 대체로 해소되고 있으나, 더딘 산지 거래 진행 등으로 본격적인 수확기를 맞아 시장 출하량이 큰 폭 늘어나면서 가격 약세가 이어짐에 따라 판로가 미확보된 물량에 대한 단기적 출하조절이 시급한 상황으로 판단된다.

농식품부는 농협과 함께 긴급 추가 수매 등을 통해 수확기 시장 출하 집중 현상을 완화하고 산지 거래 적기 활성화를 견인해 나갈 방침이다.

우선, 비계약 재배 물량을 대상으로 정부 6천 톤, 산지농협 2만 톤을 추가 수매함으로써 수급상 과잉 잔여 물량(최대 2.6만 톤) 전부를 시장격리 또는 수확기 이후로 출하 조절한다.

둘째, 산지 유통인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원물 매입에 필요한 자금(35억 원)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를 통해 특별 지원한다.

셋째, 양파에 대한 수출 물류비 지원을 kg당 204원에서 274원으로 확대하고 수출업체의 시장 개척을 촉진하기 위해 지자체의 자금 지원 방식도 개선해 나간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도매 시장, 대형 유통업계, 급식 등 대량 소비처, 소비자 단체 등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시장 안정화와 소비 촉진 노력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최근 하락세인 가격을 조기에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주산지 농협 등 생산자단체 중심으로 자율적 출하 조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면서, “아직까지 판로를 확보하지 못한 농업인들은 즉각적인 시장 출하보다는 이번 긴급 추가 수매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지난 6월 14일 이재욱 농식품부차관은 소비자 단체, 시장 관계자, 지자체 등의 유기적인 협력과 공감의 계기 마련을 위한 양파 수급 안정 간담회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이 차관은 정가 수의 매매 활성화 등 도매 시장 관계자들의 역할과, 품위 저하품 출하 억제 등 생산자 단체의 자구 노력, 소비자 단체 및 외식업체의 소비 협조 등을 당부한 바 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