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이른 무더위 시작, ‘천연 피로 회복제’ 양파 추천aT, 양파의 효능·조리법 등 안내로 소비 활성화에 나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이례적인 작황 호조로 생산량이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는 햇양파의 소비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은 양파 수확 모습.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는 이례적인 작황 호조로 생산량이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는 햇양파의 소비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KREI 농업관측 월보(2019년 6월)에 따르면, 6월부터 본격 출하되는 2019년산 중·만생종 양파 생산량은 평년보다 14.8∼17.1% 늘어난 129만8천∼132만4천 톤으로 추정된다. 

생산량 증가는 지난 월동기 온화한 기상, 4월 이후 적정기온과 강수량 유지에 따라 생산 단수가 평년 대비 12.4∼14.6%(6859∼6997kg/10a) 늘어났기 때문이다.

농식품부는 중·만생종 양파의 수급 불안을 해소하고자 수급 안정 대책을 마련하여 전체 공급 과잉 예상 물량 12만 톤 중 9.4만 톤(수출 확대 및 농협‧지자체 격리 물량 포함)을 시장 격리 하였다.

또한, 햇양파 가격 안정을 위한 소비 촉진 대책으로서 6월 초부터 농협 계통 매장에서 실시 중인 특판 행사를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으로 확대하고, 학교·공공 기관 등 대량 소비처의 단체 급식에서 양파를 활용한 식단이 확대 편성되거나 제공 횟수가 늘어나도록 대한영양사협회와도 긴밀히 협력 중이다.

aT 관계자는 “양파는 우리 음식에 꼭 들어가는 대표적인 양념 채소로 체내 염증 완화와 신경안정에 도움이 되는 퀘르세틴과 알리신이 풍부한 피로 회복제이다. 저렴한 가격에 햇양파를 구입할 수 있는 구매 적기이므로 햇양파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를 즐겨 보시기를 추천한다.”고 밝혔다.

한편, aT는 매주 다양한 제철 농수산물의 효능·조리법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aT 공식 블로그, 농산물유통정보의 ‘식재료 아카이브’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