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국유림의 사회적 가치 높인다산림청, ‘국유림을 활용한 사회적 경제 기업 육성 토론회’ 개최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오는 6월 13일 강원도 강릉시 세인트존스 경포 호텔에서 지방청, 국유림 관리소 등 현장 간부 직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유림을 활용한 사회적 경제 기업 육성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국가 자산인 국유림 자원을 활용하여 산촌 지역의 공동 이익과 일자리 창출 등 정부 혁신 역점 과제인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현장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산림 분야 사회적 경제 기업 육성 제도의 모범 사례와 성과를 공유하고 현장 개선 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민간 사회적 협동조합의 전문가가 ‘국유림 영림단(산림 경영단)의 사회적 경제 기업 전환 제도’를 소개하는 특강도 마련된다.

산림청은 단순 숲 가꾸기 위주의 사업에서 벗어나 산불 진화 등 공적 기능을 강화하고 공동 산림 사업 등 수익 구조를 다변화하기 위해 국유림 영림단의 사회적 경제 기업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임상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지역 사회와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국유림의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지역 공동체 사업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기존 국유림을 대부·사용 허가 등으로 활용 중인 마을을 기업화하여 사회적 경제 주체로 육성하고 있으며, 올해 40개 이상의 사회적 기업을 발굴하고 2022년까지 212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