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100년의 미래를 여는 대한민국 농업기술농촌진흥청, '2019 농업 기술 박람회' 개최... 6월 19일부터 나흘간 aT센터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6월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센터, 서울시 양재동)에서 ‘농업 기술 100년의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2019 농업 기술 박람회’를 연다고 밝혔다.

올해 3회를 맞는 박람회는 농촌진흥청이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농수산대학교, 각 도 농업기술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협중앙회 등 20여 개 기관이 참여하며, 해가 거듭될수록 농업인과 도시민 등 참관객이 증가하고 있어 국내 최대의 농업 기술 종합 행사로 발돋움하고 있다.

박람회는 100년의 성과를 중심으로 농업의 미래 가치에 국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특별 전시와 스마트 농업 기술 프로그램은 이번 행사의 ‘백미’로 꼽히는 만큼 여유를 갖고 둘러보길 추천한다.

주제관에서 감상할 수 있는 ▲우리 농업 100년 특별 전시는 농업 기술의 가치에 국민의 공감을 이끌어내고자 마련했다. ‘농업인의 항일 투쟁’, ‘우리나라 농업 발전을 이끈 농업 성과’, 기술 발전으로 달라진 ‘음식 문화’, 씨앗 할아버지 ‘우장춘 박사’ 등 흥미로운 내용이 가득하다.

▲미래를 여는 스마트 농업 기술은 미래 100년 농업 발전의 핵심 기술인 ‘스마트 농업 기술’을 살펴볼 수 있도록 초정밀 접목 로봇, 드론을 활용한 농작물 재배 기술, 생육 측정을 위한 다양한 센서, 기상 재해 조기 경보 서비스 등이 전시되어 있다.

폭넓은 연령대의 도시민을 위한 농촌 체험과 올바른 농식품 관련 지식 전달을 위한 행사도 눈여겨볼 만하다.

▲농촌! 도시에서도 통하네∼는 농업인들과 진로 상담을 하며 농식품 가공을 체험할 수 있다. 농촌의 놀이 문화와 마을 공연을 즐기며 가벼운 마음으로 참여하면 좋다.

▲힐링이 되는 농업, ▲맛있고 건강한 우리 농업은 몸과 마음의 여유를 찾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마련됐다. 나이에 맞는 프로그램 체험을 비롯해 실내 미세 먼지를 줄여주는 식물과 애완 곤충, 반려 동물 관련 정보도 풍성하다.

아울러 온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옥주부의 맛있는 개그콘서트에서는 주부로 변신한 개그맨 정종철의 살림 이야기와 우리 농산물을 주제로 관객과 소통하며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 건강하고 즐거운 한국의 술 이야기를 나누는 ▲전통주 만들기 시연 및 강연도 준비되어 있다.

이외에도 박람회 부루마블, 팔씨름 대회, 떡메치기 등 참관객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 행사도 마련하여 참관객에게 즐거움을 드릴 예정이다.

이 외에 농업․농촌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미래 자산 우리 종과 농촌 경관, ▲밀레니얼農과 미래 100년을 준비하기 위한 분야별 전문가들의 ▲농업 혁신 방안 토론에 함께 하는 것도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2019 농업 기술 박람회’는 관심 있는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입장료나 체험비는 모두 무료다. 단, 한정된 좌석 사정으로 일부 프로그램은 누리집에서 미리 등록하고 이용할 수 있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2019 농업 기술 박람회는 농업 과학 기술 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미래 성장 산업으로서의 농업·농촌의 잠재력을 확인하기 위해 마련된 대한민국 최고의 농업 기술 대축전”이라며, “농업인들에게는 최신 농업 기술과 정보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최고의 기회가 될 것이고, 일반인들에게는 농업의 새로운 가치와 우리 농업의 미래 비전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6월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센터, 서울시 양재동)에서 ‘농업 기술 100년의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2019 농업 기술 박람회’를 연다.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