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전북 농기원, 친환경 식물 ‘케나프’ 육성 추진이산화탄소-이산화질소 감축 효과 탁월... 수입 목재 펠릿 대체 기여
케나프는 세계적으로 골칫거리인 이산화탄소의 흡수력이 상수리나무보다 10배 높고, 이산화질소의 흡수력은 해바라기와 옥수수보다 30~66배로 높아 해외에서는 친환경 식물로 각광 받고 있다. [사진=전북 농기원]

전라북도 농업기술원은 교배와 돌연변이 육종 기술을 이용하여 케나프(양마, kenaf) 품종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케나프는 세계적으로 골칫거리인 이산화탄소의 흡수력이 상수리나무보다 10배 높고, 이산화질소의 흡수력은 해바라기와 옥수수보다 30~66배로 높아 해외에서는 친환경 식물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연소 시 미세 먼지 발생이 석탄의 25%로 적으며, 발열량도 kg당 4300kcal로 (4500kcal/수입 나무 펠릿)로 높아 바이오 에너지 작물로 활용하는 데 손색이 없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건물 수량이 ha당 32톤 정도로 최고 수준의 생산성을 보유하고 있어, 석탄 화력 발전소 및 국책 연구 기관들이 바이오 에너지 작물로 활용하기 위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전북농기원은 지난 2012녀부터 시험 연구를 시작하여 논, 밭 및 간척지에 맞는 다양한 재배법과 작부 체계를 확립하여 케나프를 보급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였다. 그러나 케나프는 국내에 도입한 이후로 물이 많은 논과 염분이 높은 간척지에 적합한 국산 품종이 없어, 지속적인 재배 확대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전북농기원은 바이오매스 수량성을 최대한 높이고 논과 간척지 재배가 가능하도록 내습성과 내염성을 강화한 품종 육성 연구를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기계화와 수송 인프라가 완비된 논과 간척지 등에서 생산할 수 있어 산림 자원 활용보다 가격 경쟁력 면에서 유리하다.

수집한 24개 케나프 자원을 대상으로 교배 육종과 방사선 돌연변이 기술로 3세대가 진행된 다수의 계통을 선발하였다. 이 중 국내 채종이 가능하면서도 수량성이 높고 내염성과 내습성이 증가한 우수 계통이 확보되어 생산력 및 지역 적응성 검정에 대비하고 있다.

농업기술원 이인석 연구사는 “유엔 기후 변화 협약으로 기후 변화 대응이 국내외 핵심 어젠다로 부각 되고 있어, 영국 등 선진국은 바이오매스 전용 발전기를 상업적으로 운용하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며 “케나프가 신재생 에너지 산업계의 경쟁력을 강화시키고 농업계는 이들과 협력하여 새로운 소득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다양한 품종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