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협, 중생종 양파 2만 톤 추가 격리양파 가격 안정 위해 신속 대책 시행 등 범농협 모든 역량 총동원
시장 격리가 완료된 한 양파밭의 모습. [사진 제공=농협]

농협(회장 김병원)이 양파 과잉 생산에 따른 가격 하락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 정부와 함께 양파 5만4천 톤을 시장 격리하고 농업인 자율 감축을 유도하는 등 가격 안정 대책을 추진했음에도 불구하고 양파 가격은 여전히 약세인 상황이다.

이에 농협은 최근 양파 작황과 대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과잉 생산 및 수취 가격 하락 우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농가를 위한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6월 중으로 중생종 양파 2만 톤을 추가로 시장 격리(농협경제지주 80%, 농업인 20% 분담)하는 적극적인 수급 대책을 추진해 만생종 양파 가격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6~7월 중 농협판매장 특별 판매, 직거래 장터, 양파 기능성 홍보 등 다양한 소비 확대 캠페인을 전개하여 농가 소득 제고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 대표 이사는 “연이은 양파 과잉으로 상심한 농업인이 매우 많다.”면서, “농협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수급 안정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