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농협식품, 글로벌 사업 확대 나서나?홍콩・마카오 지역 대형 유통업체 윌슨그룹과 MOU 맺고 유통-홍보 협력하기로
윌슨그룹 벤연 웡 회장(왼쪽부터 두 번째)과 농협식품 조완규 대표 이사(왼쪽부터 세 번째)가 협약식(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농협]

농협(회장 김병원) 식품은 6월 7일 홍콩・마카오 지역의 대형 유통업체인 윌슨그룹과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농협식품 조완규 대표 이사와 윌슨그룹 벤연 웡(Banyan Wong) 회장 등 임직원들이 참석했으며, 양 사는 우리 농산물을 주원료로 한 김치, 원물 간식 등 가공식품의 수출과 유통, 홍보 협력 사업을 골자로 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농협식품은 중화권과 동남아 권역에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을 수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되었다. 특히, 100% 우리 농산물의 ‘100’을 시각화한 패키지 디자인을 전면에 내세워 국산 농산물을 주원료로 한 가공식품 활성화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1977년 설립된 윌슨그룹은 홍콩・마카오 지역에서 손꼽히는 프리미엄 식자재 유통 그룹으로 유명하다. 홍콩에서의 한류 붐과 100% 우리 농산물로 만든 가공식품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고 유통과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농협식품 조완규 대표 이사는 “윌슨그룹과의 협약으로 고품질의 농협 가공식품을 많은 현지 고객 분들께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면서, “농협에서 만든 우리 농산물 가공식품의 우수성을 해외로 널리 알려 글로벌 소비 촉진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홍콩 윌슨그룹 벤연 웡 회장은 “홍콩에서 한국 식품이 한류와 지속 성장하고 있어 100% 한국산 농산물 가공식품이 충분한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보고 최적의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되었다”면서, “단순한 유통을 넘어 한국산 가공식품의 홍보를 통해 양 사가 상호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