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경남농협, 올해 양파 1만 톤 수출한다양파 수출 확대를 위한 수출 상담회 개최
경남농협은 6월 7일 농협 경남 지역 본부에서 국내 여러 수출업체와 관내 양파 수출 농협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파 농가 소득 안정을 위한 수출 상담회'를 개최하였다. [사진 제공=경남농협]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6월 7일 농협 경남 지역 본부에서 국내 여러 수출업체와 관내 양파 수출 농협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파 농가 소득 안정을 위한 수출 상담회'를 개최하였다. 

상담회에는 빈지태 경상남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장, 이정곤 경상남도 농정국장을 비롯한 경남 관내 양파 산지농협 조합장과 실무자, 농협무역, 경남무역, 에버굿 등 수출업체 40여 명이 참석했다.

금번 수출 상담회는 최근 양파 공급 과잉 우려 속에 6월 중순 이후 중만생종 물량의 본격적 출하에 앞서, 양파 해외 판로를 확보할 목적으로 마련됐으며, 10여 개의 수출업체와 20여 개의 양파 주산지 농협의 실무자가 참석하여 수출 상담을 실시하였다.

경남농협은 양파 가격 지지를 위하여 1만 톤 수출을 목표로 적극적인 수출 촉진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양파 수출 농협을 지원하기 위해 ‘수출 지원 사업 종합 안내서’를 발간하였고 이번 국내 상담회에 이어 경남 수출 농협 조합장 협의회에서는 해외 시장 수출 상담회를 수출국에서 개최하는 등 대대적인 해외 시장 개척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경남농협 하명곤 본부장은 “양파 과잉 생산에 따른 가장 효율적인 대책은 수출 촉진이기 때문에 양파 1만 톤 수출을 통해 양파 수급 안정과 양파 재배 농가 소득 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며 양파 소비 촉진 운동에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남농협은 양파 수급 안정을 위하여 수출을 포함한 전사적인 수급 안정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농협경제지주와 지자체가 사업비를 조성하여 7천 톤의 시장 격리를 추진 중에 있으며 경남 양파 특판전을 수도권 매장에서 개최하여 대형 거래처에 납품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도내 기업체와 협업하여 양파 소비 촉진 행사를 개최하고 기업체를 대상으로 양파 구입하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