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과수화상병 비상... 사과‧배 주산지서 확산 추세충주 등 추가 확진 농가 7곳 매몰…의심 증상 발견된 11곳 정밀 검사 중
과수화상병은 우리나라에서 검역 병해충으로 지정된 금지 병해충에 의한 세균병으로 주로 사과, 배 등 장미과 식물에서 발생한다. 감염됐을 경우 잎‧꽃‧가지‧줄기‧과일 등이 마치 불에 탄 것처럼 붉은 갈색 또는 검정색으로 변하며 마르는 증상을 보인다.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6월 7일 충북 충주의 사과 과수원 5곳과 제천의 사과 과수원 1곳, 경기 안성 배 과수원 1곳에서 과수화상병 발생을 확진했다.

이번에 확진 판정이 나온 과수원 7곳은 지난해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수원으로부터 약 5km 이내에 위치하고 있어 중점 관리 구역에 속한다. 

현재 충북 충주와 제천 등의 사과 과수원 22곳에서 과수화상병 의심 증상이 추가로 발견됨에 따라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과거 과수화상병이 발생하지 않았던 충북 음성 사과 과수원 2곳에서도 의심 증상이 발견되어 과수화상병 발생 범위가 점차 확산되는 추세에 있다.

현재 농촌진흥청과 각 지역 도 농업기술원, 시‧군 농업 기술 센터는 6월 3일부터 14일까지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의 사과‧배 과수원을 중심으로 2차 발생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6월 7일 기준 경기 안성, 충남 천안, 충북 충주·제천 등 4지역 19농가 10.1ha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최근 고온 다습한 날씨로 인해 과수화상병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과수 농가에서는 올해 새로 자란 사과‧배 나뭇가지를 중심으로 과수화상병 발생 여부를 점검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과수화상병은 우리나라에서 검역 병해충으로 지정된 금지 병해충에 의한 세균병으로 주로 사과, 배 등 장미과 식물에서 발생한다. 감염됐을 경우 잎‧꽃‧가지‧줄기‧과일 등이 마치 불에 탄 것처럼 붉은 갈색 또는 검정색으로 변하며 마르는 증상을 보인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