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떠나는 전북 청년, 보고만 있을 것인가"박주현 의원, 토론회 개최... "전북 청년들, 고향에서 꿈을 펼칠 실효성 있는 정책 대안 제시해야"
전북희망연구소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 [사진 제공=박주현 의원실]

전북 지역의 청년 유출에 대한 심각성을 진단하고, 정책 대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가 전북희망연구소장을 맡고 있는 박주현 국회 의원 주최로 6월 5일(수)에 전북대학교 공과대학 8호관 2층 212호에서 ‘떠나는 전북 청년, 보고만 있을 것인가’라는 주제로 열렸다.

박주현 국회 의원은 지난 4월 24일 전라북도의회에서 ‘전북 제3금융 중심지, 끝인가? 시작인가?’라는 주제로 제1차 진단과 대안 마련 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어, 이번이 두 번째 토론회다.

박주현 국회 의원이 좌장을 맡는 이번 토론회는 김시백 전북연구원 부연구 위원이 ‘전북 지역 청년 유출 문제점과 현황 진단’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진행했다. 이어 박우성 참여자치 전북시민연대 투명사회 국장, 김미정 전북도청 일자리 정책관, 이창익 전북기자협회장(전주MBC 부장), 박지석 전북대학교 총학생회장이 토론을 이어갔다.

민주평화당 전북희망연구소장을 맡고 있는 박주현 의원은 “청년들의 전국 취업률이 42%에 불과한데, 전북 청년의 취업률은 31%로 그에 한참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지난해 7천명 이상의 전북 청년들이 일자리를 찾아 다른 지역으로 떠나고 있고, 올해는 더 많은 청년들이 떠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저 역시도 전북 출신으로 내 고향의 미래를 이끌 청년들이 전라북도를 떠나가는 문제를 더 이상 두고 볼 수만은 없다.”며, “향후 전북 청년들이 전북에 남아 본인의 꿈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청년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실효성 있는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등 전북 발전을 위한 의미 있는 토론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