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농촌진흥청, 순 한국형 '쌀 맥주’ 개발우리 품종 쌀 30~40% 넣어‘ 산학 공동 연구로 제품화 ... 쌀 소비 확대 기대
농촌진흥청은 맥주의 주원료로 사용하던 외국산 맥아 대신 우리 쌀을 넣은 ‘쌀맥주’를 출시했다.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맥주의 주원료로 사용하던 외국산 맥아 대신 우리 쌀을 넣은 ‘쌀맥주’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쌀맥주는 우리 품종 쌀을 30∼40% 넣은 것으로, 서울벤처대학교대학원, 산업체(바네하임, 국순당)와 공동 연구를 통해 제품화했다. 쌀맥주 제품화를 위해 먼저 우리 쌀 품종을 선발하고, 전분의 당화율을 높이는 공정을 확립했다.

원료로는 ‘설갱’, ‘한가루’ 등 연질미와 ‘도담쌀’, ‘큰품’, ‘흑진주’ 등 기능성 품종을 선정했다. 이 중 ‘설갱’과 ‘도담쌀’은 산업체와 지역 농가가 계약 재배를 통해 쌀맥주를 생산하고 있다. 또한, 쌀의 당화를 돕는 액화 과정을 추가해 고유의 향과 부드러움을 더해 맥주 본래의 맛을 살렸다.

이렇게 개발한 우리 쌀 맥주는 차별화된 맛과 품질로 출시 전부터 국내외 소비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우리 품종 ‘도담쌀’ 30%를 넣은 맥주는 세계 3대 맥주 대회로 꼽히는 ‘호주 국제 맥주 대회’에서 올해 은메달을 수상했다. 또한 매번 제조된 맥주마다 국내에서 인기리에 판매되며 맥주애호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설갱’ 품종 40%를 넣어 만든 쌀맥주도 이달 출시를 앞두고 있다. 선호도 조사 결과, ‘풍미가 깊고 부드러우며 깔끔해 가장 맛있다’는 평을 받았다. 앞서 기술 이전을 받은 업체에서 판매하고 있는 쌀맥주(설갱 40% 첨가)도 풍미를 살린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이라는 평이다.

이를 통해 쌀 맥주 원료를 우리 쌀로 대체할 경우, 쌀 소비 증가는 물론 농가의 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다.

지난해 기준 국내 수제 맥주 시장 규모는 633억 원에 이른다. 최근 3년간 41% 성장했다. 연간 국내 시장에서 쓰이는 맥아는 약 5천 톤인데, 이를 우리 쌀 40%로 대체하면 2천 톤가량의 소비 효과가 예상된다.

아울러, 품질 좋은 맥주 전용 쌀을 생산하기 위해 산업체와 농가의 계약 재배 확대로 국산 원료 100%의 ‘순 한국형 맥주’를 개발함으로써 우리 맥주의 경쟁력도 높일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 “차별화된 쌀맥주 개발로 쌀의 용도를 다양화했다는 데 의미가 있는 연구로, 맥주 원료를 국산화해 쌀 소비 확대와 함께 농가 소득 향상에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