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농협과 함께 하는 ‘주한 대사관 농무관 워크숍’ 개최농협 중앙회, 한국 농업·농촌과 농협에 대한 이해와 상호 교류의 장 마련
농협 허식 부회장이 6월 4일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주한 대사관 농무관 워크숍'에 참석한 농무관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농협]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는 6월 4일 서대문 농협중앙회 본관 중회의실에서 40여 개국 주한 대사관 농무관 등 50여 명을 초청하여 농업인을 위한 농협의 주요 사업 및 사회 공헌 활동을 소개하고 각국 대사관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은 한국 농협의 현황과 농업 발전을 위한 농협의 역할 등에 대한 주한 대사관 농무관들의 관심과 상호 교류 요청을 받아들여 이루어졌다.

참석자들은 유통, 구매, 금융 등 다양한 농협의 사업에 대해 설명을 듣고 미래농업지원센터, 농협종묘센터, 농우바이오, 안성팜랜드, 방울토마토 재배 농가, 대덕농협 로컬 푸드 직매장, 안성농식품물류센터, 농협양재하나로클럽 등의 현장 시찰을 통해 농협의 역할에 대한 이해를 갖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한국 농협의 다양한 사업과 규모를 새롭게 알게 된 각국의 농무관들은 자국의 농업·농협 부문과의 협력을 제안하였으며, 특히 농협에서 추진 중인 ‘농가 소득 5천만 원 추진 운동’에 큰 관심을 보였다.

농협중앙회 허식 부회장은 “이번 워크숍이 각국 대사관의 농무관들에게 한국농업과 농협의 우수성을 알리고 상호 협력을 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면 "글로벌리딩 협동조합으로 한국 농협이 각국의 농업협동조합과 협력하여 지속 가능한 농업 발전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주한 대사관 농무관들은 “이번 워크숍이 한국 농협에 대해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며 각국 주한 대사관과 농업 분야 교류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 상호 협력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면서, "전 세계 농업협동조합의 대표 기관인 농협이 세계 각국의 지속 가능한 농업을 위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워크숍에는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과 니카라과 및 파라과이 대사를 비롯하여 유럽연합·프랑스·벨기에·스위스·핀란드·불가리아·네덜란드·캐나다·일본·호주·뉴질랜드·멕시코·브라질·칠레·온두라스·필리핀·파키스탄·태국·베트남·아랍에미리트연합국·남아프리카공화국·수단·탄자니아·잠비아·우즈베키스탄·타지키스탄·아제르바이잔·아프카니스탄 등의 40여 개국의 농업 관련 세계 각국의 농무관들이 참석해 대륙별·국가별 농업 현안 및 한국 농협과의 상호 협력을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