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서울농협, 예금보험공사와 ‘행복예감 직거래 장터’ 개장농축산물 17개 생산자 참여... 시중가 대비 최대 30% 저렴하게 판매
서울농협은 예금보험공사와 함께 청계천 예금보험공사 사옥 앞마당에서 우리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행복예감 직거래 장터’를 개장했다. [사진 제공=농협]

서울농협(본부장 김형신)은 예금보험공사(사장 위성백)와 함께 청계천 예금보험공사 사옥 앞마당에서 우리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행복예감 직거래 장터’를 개장했다.

서울농협과 예금보험공사가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장터에는 전국 17개 생산자와 농협이 참여하며, 농산물(사과, 참외, 밤), 특산물(홍삼, 곶감, 오미자, 버섯), 축산물(한우, 한돈), 수산물(젓갈, 건어물 등) 등을 시중가보다 10~30% 저렴하게 판매했다.

또한, 최근 양파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양파 소비 촉진과 판매 확대를 위한 양파(3kg) 사은품 지급 행사와 농산물 제값 받기 운동의 일환으로 소포장 쌀(500g)을 내방 고객들에게 무료로 나누어 주었다.

서울농협 김형신 본부장은 “우리 농업인들이 정성 들여 생산한 농산물을 도시민에게 저렴한 가격에 판매함으로써 농업인 소득 증대와 도시민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예금보험공사 위성백 사장은 “행복예감 직거래 장터는 옛 5일장처럼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만나 온정을 나누는 자리"라며, "앞으로도 농촌 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기업 판로 지원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