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외식비는 줄고 가공식품 구매는 늘었다농식품부, 2018년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 구조 분석' 발표

작년 우리 국민들은 외식보다는 가공식품을 구매해 집에서 음식을 먹는 경향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외식업 창업 포화와 더불어 외식에 대한 선호가 지속적으로 줄어든다면 외식 산업 성장에 부정적인 요인이 될 수 있어 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와 농식품부 지정 식품 산업 정보 분석 전문 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하 KREI)은 2018년도 우리나라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 구조를 분석해 발표했다.

통계청이 지난 5월 1일 발표한 ‘2018년도 가계 동향 조사’ 통계 원시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에 대해 분류별, 품목별, 가구 특성별 특징을 다양하게 분석했다.

전반적인 소비 감소에도 불구하고 식료품 지출액은 증가세를 보였으며, 외식비는 감소하고 가공식품 지출액이 증가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2018년 가구의 평균 외식비는 33만6133원으로 2017년 34만1002원에서 1.4% 감소한 반면, 가공식품은 20만338원으로 전년도 19만5328원에서 2.6% 증가했다. 특히 1인 가구의 전년 대비 가공식품 지출액은 6.6%가 증가하면서 가공식품 비중이 전년 대비 1.2%p가 증가한 반면, 외식 비중은 전년 대비 1.4%p 감소했다.

2018년 분류별 지출 비중은 지난해에 이어 곡물 가공품(20.1%)과 당류 및 과자류(13.0%)가 가장 높았으나 기타 식품(죽 및 스프, 반찬, 김치, 즉석·동결 식품)의 소비가 빠르게 증가했다.

분류별 지출 비중은 곡물 가공품이 20.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점하고 있으며, 당류 및 과자류(13.0%), 유가공품(10.2%), 기타 식품(10.0%), 수산가공품(9.6%) 순으로 높았다.가장 많은 지출액 증가를 나타낸 가공식품은 기타 식품으로 지출액이 가구당 약 2천 원 정도 증가해 전년 대비 0.8%p 증가했다. 특히 즉석·동결 식품은 지난해 가구당 7592원에서 8783원으로 15.7% 증가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식품부 지정 식품 산업 정보 분석 전문 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2018년도 우리나라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 구조를 분석했다. 그래프는 가공식품 분류별 비중 및 전년 대비 증감률. [제공=한국농촌경제연구원]

지출액 상위 30개 품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에 이어 빵류·과자류 지출 비중이 가장 높았지만 즉석·동결 식품이 0.5%p 상승하며 가장 비중이 높은 4번째 품목으로 성장했다. 가정 간편식(HMR) 시장 확대에 힘입어 모든 연령층에서 즉석·동결 식품의 지출 비중이 순위권 내 정착하는 모습이었다.

가구의 가구주 연령, 1인 가구 여부에 따라서도 가공식품 지출 형태가 다르게 나타났다.

가구주 연령 40대 이상을 중심으로 가공식품 지출액이 전년 대비 성장했고, 20대는 곡물 가공품(12.1%), 30대는 과일 가공품(29.8%), 40대는 기타 식품(14.5%), 50대와 60대 이상은 육가공품(각각 23.4%, 19.4%)이 크게 증가했다.

1인 가구의 전년 대비 증가율이 큰 품목은 과일 가공품(24.0%), 조미 식품(23.4%), 커피 및 차(13.8%), 기타 식품(13.0%) 등이었다. 

세부 품목별로는 김치와 반찬류, 조미료, 장류, 케첩, 드레싱류가 큰 폭으로 증가, 품목적 특성으로 볼 때, 외식 비중이 감소한 만큼 가정 내에서의 소비로 대체하는 과정에서 가공식품 구입이 증가

65세 이상 고령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액은 조미 식품 구입에 가구당 월평균 2만8034원을 지출하여 전체 가구에 비해 1.8배 많은 금액을 지출하여 가정 내에서 직접 조리하여 먹는 경우가 많음을 짐작할 수 있고, 육가공품(18.5%), 주스 및 음료(12.6%) 지출이 크게 증가했다.

전체 가구 대비 고령 가구에서 지출 비중이 높은 품목은 말린 고추, 젓갈, 참깨 및 들깨, 두부, 마른 멸치 등이었다.  고령 1인 가구의 전년 대비 가공식품 지출액은 14.9% 큰 폭으로 증가했고 세부 품목별로는 반찬류, 생수, 햄 및 베이컨 등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