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해리농협 고창천일염 ‘천만금’ 미국 시애틀에 전격 수출길 올라
해리농협 김갑선 조합장과 임원, 고창군청 해양수산과가 천만금의 첫 해외 수추을 기념하고 있다. [사진 제공=전북농협]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 지역, 고창군에서 생산된 천일염이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

전북 고창 해리농협(조합장 김갑선)은 5월 28일 미국 시애틀로 해리농협의 자체 브래드인 ‘천만금’의 탈수 천일염 5 톤을 수출한다고 밝혔다.

고창 갯벌 천일염은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이며, 람사르습지로 등록된 자연 그대로의 살아 숨쉬는 청정 갯벌 염전에서 만들어낸 친환경 소금으로, 천연 미네랄 함량이 높아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건강한 소금이다.

고창해리농협 김갑선 조합장은 지난 2015년 취임 이후 해리농협의 독자 브랜드인 ‘천만금(天萬金)’의 판로 개척과 판매 증대를 위해 부단히 노력하여, 그 결과 소금 품목 최초 HACCP 인증, 전북 도지사 인증 상품 선정, 농촌 융복합 산업(6차 산업) 사업자 인증을 받았으며, 국내 유통 활성화와 더불어 미국 시애틀 해외 수출로 생물권 보존 지역인 고창군 천일염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김갑선 조합장은 “미국으로의 천일염 수출을 통해 고창 해리농협 천만금 천일염의 우수성을 국내외적으로 알리고 세계로 나아갈 수 있는 교두보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유럽 등 세계 시장을 목표로 최고 품질의 소금을 생산·수출할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창 천일염 산업의 활성화와 주민들의 수익 창출을 위해 천일염 관련 정책 마련과 행정 지원이 이루어져 눈에 띄는 성장을 이루고 있지만 최근 천일염 산업의 큰 걸림돌로 떠오르는 미세 먼지와 미세 플라스틱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과 대안 마련이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을 계기로 한반도 첫수도 고창군의 청정 갯벌 천일염이 세계로 나아가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고창군의 농생명 문화 확립에 힘을 더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