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농식품부, 한국도로공사와 국산 김치 소비 확대 협력키로농식품부-한국도로공사 업무 협약식 가져... 고속도로 휴게소의 국산 김치 사용 확대 기대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는 5월 31일 전북 익산시 소재 여산휴게소에서 ‘국산 김치 사용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는 5월 31일 오전에 전북 익산시 소재 여산휴게소(순천 방향)에서 ‘국산 김치 사용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사)김치협회 이하연 회장, (사)휴게시설협회 진효근 회장 등 관련 기관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농식품부 이개호 장관과 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3월 농식품부에서 발표한 ‘김치 산업 육성 방안’의 주요 과제인 ‘국산 김치 내수 확대’를 위한 조치 중의 하나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국산 김치 소비를 확대하고자 농식품부와 도로공사가 연초부터 실무 협의를 거쳐 마련한 자리다.

'김치 산업 육성 방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국산 김치 품질 차별화를 위한 김치맛․숙성도 표시제 도입, 군납 및 외급식에서의 국산 김치 사용 확대, 김치 원산지 표시 강화, 김치 원료 안정적 공급 등을 담고 있다.

이번 협약에서 두 기관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의 국산 김치 사용 확대, 국산 김치 사용 휴게소 원산지 자율 표시 업소 지정, 휴게소 사용 김치에 대한 품질 관리 등에 대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또한, 이 자리에서 여산휴게소에 대한 ‘국산 김치 자율 표시 업소’ 지정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전북 지역에서 생산한 김치를 사용하는 여산휴게소는 고속도로 휴게소 최초로 ‘국산 김치 자율 표시 업소’로 지정받게 됐다.

아울러, (사)김치협회에서는 ‘국산 김치 자율 표시 업소’ 지정을 신청한 24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대해 6월 중 심사를 거쳐 지정 여부를 통보하고, 하반기에 나머지 휴게소를 대상으로 추가 신청을 받아 연차적으로 국산 김치 자율 표시 업소 지정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의 국산 김치 사용으로 휴게소를 사용하는 국민들께 좀 더 나은 품질의 음식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농식품부 이개호 장관은 “이번 협약으로 고속도로 휴게소의 국산 김치를 맛본 이용자들의 외식 김치 맛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계기가 되어, 어려운 여건에 있는 외․급식업계의 경영 개선과 국내 김치 산업과 농촌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