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 금지해야"대한한돈협회, 기자 회견 개최... “현실성 없는 정부 대책에 한돈 농가는 절망”
대한한돈협회는 5월 29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ASF 관련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 금지를 촉구’하는 기자 회견을 열었다. 모두 발언 중인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과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왼쪽에서 여섯 번째) 등 관계자들. [사진 제공=대한한돈협회]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5월 29일(수)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관련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 금지를 촉구’ 하는 기자 회견을 열었다.

이번 회견은 최근 환경부가 입법 예고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규탄하기 위한 것으로, ‘자가 사료 금지’뿐만 아니라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사료화한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도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한돈 농가들은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를 일부는 허용하고 일부는 금지하는 조치로는 ASF를 절대로 막을 수 없음을 강력히 밝히며, 정부가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 금지로 정책을 시급히 전환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모두 발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최근 불법 반입 휴대 축산물에서 ASF 유전자가 잇따라 검출되고 있고, 특히 ASF가 국내에서 발병하면 한돈 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주게 된다.”며 “조류 인플루엔자 발생 시 그랬던 것처럼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를 중단하여 혹시 모를 ASF 바이러스 유입의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기자회견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기자 회견문을 발표했다.

하태식 회장은 “전국 한돈 농가들은 2010년 구제역 발생으로 330만 마리의 자식 같은 돼지들을 땅에 묻은 경험이 재현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며 “정부가 아프리카 돼지 열병을 막겠다면서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를 일부 허용하겠다는 것은 미봉책일 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ASF가 유입되면 식량 안보 산업인 국내 축산업의 기반이 붕괴되고 수입육이 폭증하는 등 피해는 오롯이 국민에게 간다.”며 “현재 계류 중인 법안이 조속히 본회의를 통과해 가축 전염병 예방을 확실히 대처할 수 있는 강도 높은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 전면 금지 조치가 시행돼야 한다.”고 발언했다.

대한한돈협회 김정우 질병방역위원장은 “최근 한 방송을 통해 서울 대림동 일대 월드마켓에서 중국 보따리상이 들고 온 불법 축산물이 대량 유통되고 있는 사실이 확인 된 것처럼 ASF 방역 구멍이 여기저기 확인되고 있다.”며 “정부의 무사 안일한 태도는 지탄받아야 마땅하며, ASF가 발생하면 정부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한돈협회 이기홍 환경대책위원장은 “이미 국제기구는 중국 다음으로 북한과 우리나라를 ASF 확산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지목했다.”며 “ASF 발생으로 치러야 하는 사회적 비용과 고통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큰 만큼 돼지 잔반 급여는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한돈협회는 이번 기자 회견 자리에서 정부에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 금지뿐만 아니라 ▲야생 멧돼지 개체 수 즉각 조절 ▲불법 휴대 축산물 과태료 대폭 상향 ▲아프리카 돼지 열병 대책 강화를 요구했다. 아울러 정부가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놓지 않으면 향후 대정부 투쟁도 불사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