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마케팅 지원으로 농가형 가공 상품 판로 확대전북 우수 가공 업체, 2019 국제 식품 산업 대전 참가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5월 21일부터 24일까지 경기도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9 서울 국제 식품 산업 대전 참가했다. [사진 제공=전라북도농업기술원]

전라북도농업기술원(김학주 원장)은 5월 21일부터 24일까지 경기도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9 서울 국제 식품 산업 대전 참가했다. 

서울 국제 식품 산업 대전은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우리나라 식품 산업의 발전과 해외 수출 확대를 목적으로 주최하는 국내 최대의 식품 산업 전시회로 50개국 1500개사, 3천 개 부스 규모로 5만여 명의 식품 산업계 종사가가 참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완주 참살이모악골, 진안 꾸지뽕나무영농조합, 고창 청맥 등 8개 경영체에서 도라지청, 꾸지뽕추출액, 보리커피 등 20여 종의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참살이모악골 김형순 대표는 “서울 식품 산업 대전 참가를 통해 다양한 계층의 소비자를 만나 제품 홍보 기회를 갖게 되었으며, 식품 관련 사업장들과의 정보 교류 및 네트워크 구축, 바이어 구매 상담․계약 등을 통해 국내외 해외 시장 판로 개척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했다.

농업기술원에서는 농가형 가공 상품 마케팅 기술 지원을 위해 맞춤형 현장 컨설팅, 창업 기술 교육, 온라인 홍보를 위한 판매 페이지 제작을 추진했으며, 앞으로도 판로 확대를 위한 직거래 장터 및 위메프 입점 지원, 다양한 유통 채널 교육, 해외 바이어 수출 상담회 개최 등 소비 시장 확대와 농산물 부가 가치 증진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원 이정임 과장은 “농업인들이 직접 생산한 농산물과 지역 식재료를 활용해 믿고 먹을 수 있는 소규모 우수 가공 제품들이 제대로 홍보되지 못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호소했는데, 이번 박람회를 통해 바이어와 소비자들에게 전북의 우수 가공 제품을 널리 알리고 소비 트렌드를 잘 파악해 농식품 활성화 기여 및 농가 소득 증대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