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도시농업
도시 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논하다농촌진흥청, 대한민국 도시 농업 박람회서 전시관 운영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제8회 대한 민국 도시 농업 박람회’에서 ‘도시 농업 미래관’을 운영하고, 행사 첫날 도시 농업 춘계 학술 토론회를 연다.

먼저, ‘기술 혁신으로 미래를 창조하는 농촌진흥청’을 주제로 열리는 전시에서는 도시 농업에 관한 연구 성과를 소개하고, 우리나라 도시 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해 본다.

미세 먼지에 관한 연구 성과로 ‘파키라’, ‘백량금’ 등 미세 먼지 저감 식물과 녹색사무실(그린오피스)‧녹색학교(그린스쿨)를 위한 ‘실내용 수직 정원(바이오월)’과 시공이 쉬운 실외용 ‘식물깔개(매트)’, ‘식생블록’을 선보인다.

오감을 고려한 치유 정원에서는 식물로 스트레스를 풀고 치유 효과도 체험할 수 있다. 노약자용 보조 농기구와 높이 조절 화분, 식물 관리를 돕는 ‘물 만드는 화분’도 전시한다.

생활 속 농업 친화 교육을 위한 교구와 교재로는 ‘다목적 관찰 키트’, 사물 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가상 농업 체험 프로그램’, 설치가 쉬운 부착형 화분과 꽃병 등을 소개한다. 또한, 사물 모형 디자인 텃밭 모델인 ‘달팽이 텃밭’과 ‘반려동물 텃밭 집’도 제안한다.

아울러, 5월 23일 오후 1시 청주시 농업 기술 센터에서 열리는 토론회에서는 우리나라 도시농업 현황, 도시 텃밭 활성화를 위한 선진 사례 분석, 도시 텃밭의 공공성 강화 방안과 발전 방향을 논의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황정환 원장은 “이번 박람회가 농촌과 도시, 농업인과 도시민이 더욱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 식물을 도시민의 건강 증진과 생활 환경 개선, 농업 체험의 치유 효과를 밝히는 데 활용하고, 생활 속 농업 활동 활성화를 위한 도시 농업 기초 기술 개발과 활용 연구를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도시 농업 박람회’는 2012년 서울시청 광장에서 처음 열렸으며, 8회를 맞은 올해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충청북도, 청주시가 주최한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