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곤충 사육 농가 꾸준한 증가세...전년비 8.5% 늘어 2318개소농식품부, 2018 곤충 산업 실태 조사 결과 발표

농림축산식품부는 산업 육성 정책 수립과 업계․학계의 유통․연구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곤충 산업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말 곤충업 신고자(생산․가공․유통)가 2,318개소로 2017년 2,136개소 대비 8.5%가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경기 505개소, 경북 427개소, 경남 255개소 순이었으며, 사육 곤충 종류별로는 흰점박이꽃무지 1305개소, 장수풍뎅이 425개소, 귀뚜라미 399개소, 갈색거저리 291개소, 사슴벌레 160개소, 동애등에 51개소, 나비 22개소 등으로 조사되었다.

사업 주체별로 살펴보면, 업 신고자 중 농가형 1563개소(67.4%), 업체형(사업자 등록 개인) 587개소(25.3%), 법인형(농업 회사․영농 조합 법인) 168개소(7.2%)이며, 영업 형태로는 부업(전체 소득의 50% 이하) 923개소(39.8%), 주업(80% 이상) 829개소(35.8%), 겸업(80~50%) 566개소(24.4%)로 나타났다.

사육사 형태는 판넬 34.1%, 비닐하우스 33.0%, 일반 사육사(일반창고) 12.9%, 철골(콘크리트) 9.9% 등으로 조사되었으며, 조사 결과, 비닐하우스 형태의 사육사가 33.0%로 곤충 사육 시설 현대화 및 ICT 활용 곤충 스마트팜 등을 통해 안전․위생 확보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으로 분석되었다.

사육사별 평균 사육 규모는 비닐하우스 281㎡, 일반 사육사(일반창고) 190㎡, 판넬 185㎡, 철골(콘크리트) 166㎡로 조사되었다.

곤충별 판매액은 점박이꽃무지 153억 원, 귀뚜라미 46억 원, 갈색거저리 27억 원, 장수풍뎅이 26억 원, 동애등에 22억 원, 사슴벌레 13억 원 등 총 375억 원으로 나타났으며, 2017년 345억 원에 비해 8.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곤충 판매액은 누에, 꿀벌을 제외한 식용, 학습 애완용, 사료용, 천적 곤충에 대한 1차 생산액으로, 이를 이용한 2차 가공품은 대부분 제외되어서 실제 산업 규모는 훨씬 큰 것으로 분석되었다.

특징적인 것은 사료용 곤충인 동애등에가 22억 원으로 2017년 8억 원에 비해 175%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실태 조사 결과, 2016년 식용 곤충 7종이 식품 원료로 등록된 이후 매년 곤충업 신고자는 크게 증가하였으나, 2018년에는 판로 확보 등의 어려움으로 인해 증가 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에, 농식품부는 지방 자치 단체·생산자 단체 등과 상호 협력하여 판매·유통 활성화 및 곤충에 대한 인식 개선, 건강 기능 식품 등록 추진 등 곤충 시장이 확대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이밖에 곤충 산업 기반으로 곤충 관련 제품 판매장은 전국 313개소이며, 곤충 생태 공원은 16개소, 체험 학습장은 90개소로 조사되었다.

이번 실태 조사는 2018년 말 기준 곤충 생산․가공․유통업을 신고한 농가 및 법인을 대상으로 지자체를 통해 조사하는 행정 조사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금번 실태 조사 결과를 토대로 곤충 산업 육성 정책 수립과 정부 혁신에 활용하고, 지자체, 관련 단체, 업체, 연구소 등에 제공하여 유통 활성화, 제품 개발에 참고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