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삼척국유림관리소, 백두대간 마루금 구간 등산로 정비높은 이용률로 훼손이 심한 고적대-두타산 구간 11월까지 정비 계획
삼척국유림관리소은 백두대간 등산객 증가로 훼손이 심화되어 정비가 시급한 백두대간 마루금 구간(고적대-두타산)에 대하여, 현장 여건을 고려, 생태·문화적 요소와 기능적 측면이 조화를 이루도록 시공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제공=삼척국유림관리소]

삼척국유림관리소(소장 박성호)는 구조적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숲길 조성을 위하여 올해 등산객의 집중이 예상되는 백두대간 마루금 구간 1개소(7.0km)의 등산로 정비 사업을 11월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삼척국유림관리소에 따르면 백두대간 등산객 증가로 훼손이 심화되어 정비가 시급한 백두대간 마루금 구간(고적대-두타산)에 대하여, 현장 여건을 고려, 생태·문화적 요소와 기능적 측면이 조화를 이루도록 시공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시공 계획으로 등산로 훼손지 복원, 편안한 등산을 위한 급경사지 완화 등의 선형개량, 생태화원(야생화 단지) 4개소 조성, 샘터 2개소 보완, 힐링 쉼터 조성 등이 포함된다.

이번에 사업을 추진하는 백두대간 마루금은 고적대에서부터 두타산으로 이어지며, 그중 두타산은 주변 폭포와 계곡으로 등산 마니아들의 사랑을 받는 곳으로서 풍부한 수량의 계곡과 울창한 숲이 어우러져 산림청 100대 명산으로 등록되어 있다.

박현상 삼척국유림관리소 경영계획·산사태대응 팀장은 “산행 서비스의 국민적 수요 증가에 따른 이용편의 도모를 위해 등산로의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앞으로도 훼손된 등산로 정비와 더불어 쾌적하고 안전한 숲길 네트워크 구축으로 이용객의 여가 활용 및 건강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