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전북농협, 범농협 시너지 제고로 농가 소득 높인다
전북농협은 5월 20일 지역 본부에서 2018년 전북 농가 소득 4,500만 원 달성을 기념하고 범농협 시너지를 제고하고자 ‘전북 지역 본부 시너지 협의회’를 개최했다. [사진 제공=전북농협]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은 5월 20일 지역 본부에서 2018년 전북 농가 소득 4500만 원 달성을 기념하고 범농협 시너지를 제고하고자 ‘전북 지역 본부 시너지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2018년 전라북도 농가 소득 현황 분석과 향후 2020년까지 농가 소득 5천만 원 달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됐다.

2017년 전북의 농가 소득은 전국 평균보다 약 300만 원이 낮은 3524만 원이었으나 2018년 들어서는 전년 대비 1천만 원이 상승한 4509만 원을 기록했다. 전북의 이와 같은 성과는 증가율과 증가 금액에 있어 전국 최고다.

‘시너지 협의회’는 농협중앙회, 경제지주, 은행, 농협유통 등 14개 법인 소속의 19명 위원으로 구성이 되어 있으며 중앙회를 중심으로 시너지 사업을 발굴하고자 매월 1회 개최해 오고 있다.

전북농협 유재도 본부장은 “전북의 눈부신 농가 소득 성장은 삼락농정을 중심으로 하는 전북도와 농협을 비롯한 다양한 농업 관련 민간 단체와의 협력의 결실”이라고 평가하며, “앞으로 전북농협은 시너지 협의회를 주축으로 법인 간 소통을 확대하고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시너지 사업들을 발굴하여 2020년까지 농가 소득 5천만 원 달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