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피플
5월 농촌 융복합 산업인, 박상운 대표고추냉이, 냄새 잡는 탈취제로 변신…농촌 융복합 산업 성공 비법 공유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5월)의 농촌 융복합 산업인(人)으로 강원도 철원군 ‘철원고추냉이가(家) 영농 조합 법인’의 ‘박상운 대표’를 선정했다. [사진 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이달(5월)의 농촌 융복합 산업인(人)으로 강원도 철원군 ‘철원고추냉이가(家) 영농 조합 법인’의 박상운 대표를 선정했다.

철원고추냉이가 영농 조합 법인은 고추냉이 수경 재배에 유리한 철원의 자연환경과 특허 받은 재배 기술을 이용하여 국내 최대 규모의 물 고추냉이 재배 단지를 조성하고, 고추냉이를 활용한 다양한 가공 제품 개발 및 특색있는 체험 프로그램으로 농촌 융복합 산업화에 성공했다.

2대째 가업을 승계하고 있는 박상운 대표는 사계절 13℃의 낮은 수온을 유지하는 철원 샘통을 활용, 온도와 이산화탄소 농도 등을 원격으로 측정·제어 가능한 고추냉이 수경 재배 시설을 구축하고, 잎과 줄기를 이용한 절임 제품, 천연 탈취제 7종 등 다양한 가공 제품을 개발·생산하고 있다.

고추냉이가(家) 영농 조합 법인은 ‘물 고추냉이의 기능성 수경 재배 장치(제10-1649971호)’ 및 ‘고추냉이 재배지 조성 방법 및 고추냉이(제10-1791916호)’ 특허를 획득하고, 고추냉이 재배 조건과 냉수성 어류인 ‘송어’의 생육 조건이 일치한다는 점을 이용, 고추냉이 재배에 쓰인 물을 송어 양식에 재활용해 비용을 절감하고 환경도 보호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고 있다.

특히, 고추냉이에 함유된 알릴이소티오시아테이트(AITC) 성분이 가진 항균·탈취 효과를 이용해 생활 악취용, 애완동물용, 새 가구 냄새용 등 천연 탈취제를 생산하는데, 천연 성분을 이용해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나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철원고추냉이가 영농 조합 법인은 온라인 숍, 직매장 판매, 호텔 납품 등 다양한 유통 채널을 확보하여 연평균 약 4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하고 있으며, 주로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고추냉이 국내 시장 확대를 위해 지역 관심 농가에 지속적으로 재배 기술을 전파하고 있다.

또한 고추냉이 재배와 송어 양식을 접목하여 송어 잡기, 농장 투어, 음식 만들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통일전망대 등 철원 지역 관광 자원과 연계하여 2018년도에는 ‘대한민국 스타팜’에 선정되기도 했다.

농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은 “철원고추냉이가 영농 조합 법인은 철원 지역 청정 자연환경과 독자적인 고추냉이 재배 기술을 접목하여 다양한 가공 제품을 생산하는 등 국산 고추냉이 전파에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향토 고유 자원을 활용하여 농업의 고부가 가치화에 성공한 농촌 융복합 산업 우수 사례가 확산되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