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경남산 바나나, 많이 애용해 주이소"경남농협, 국산 바나나 판매 활성화를 위한 브랜드 론칭 쇼 개최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5월 17일, 창원 리베라컨벤션에서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 이상대 경남도농업기술원장, 농협하나로마트 경남협의회 조합장, 바나나 생산 농가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부터 진주를 비롯한 도내 4개 시군에서 생산되고 있는 바나나의 생산과 유통 활성화를 위한 우리 바나나 브랜드 론칭 쇼를 개최하였다.

이번 경남농협이 개발하여 처음 선보인 ‘우리’는 ‘우리 농민이 생산하고 우리 소비자가 소비하는 우리 브랜드’라는 의미가 담겨져 있으며, 지구 온난화에 맞물려 바나나나 애플망고와 같이 경남에서 재배가 증가하고 있는 열대 과일의 대표 브랜드로 키워 나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론칭 쇼에서는, 농협은 농가를 조직화하여 상품 기술을 선진화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관내 35개 선도농협 하나로마트에서 국산 바나나를 우선하여 판매하기를 약속하였다.

또한, 경상남도와 농업기술원은 국산 바나나의 생산과 소비 확대를 위한 지원, 상품성 향상을 위한 작부 체계 개선과 수확 후 관리 기술 발굴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함에 따라 국산 바나나 생산 농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명곤 본부장은 “바나나와 같은 신작물에 대한 생산과 유통 활성화, 그리고 소비 확대를 위해 관계 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여 다양한 소득 작물을 개발함으로써 특정 농산물의 과잉 재배로 가격을 폭락시키는 악순환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앞으로도 경남농협은 바나나와 애플망고와 같은 열대 과일을 국산화함으로써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