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건강한 어린 누에 잘 키워요"경남 농기원, 무공해 뽕잎으로 키운 어린누에 농가에 보급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도내 양잠 농가의 안정적인 누에 기르기와 노동력 절감을 위해 우량한 어린 누에를 공급해 양잠 산업 발전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분양되는 어린누에는 무균 시설을 갖춘 도 농업기술원 누에사육실에서 인공 사료 대신 무공해 뽕잎을 먹고 7일간 키운 것으로, 건강한 3령 어린누에 290만 마리(145상자 분)가 오는 5월 18일과 20일 2차로 나누어 누에 사육 농가 24호에 보급된다.

어린 누에는 생육 특성상 사육 시 고온 다습의 환경이 필요하지만 양잠 농가 상당수가 어린누에를 방이나 창고 등 열악한 환경에서 기르고 있어, 누에가 병에 대한 저항성이 낮고 발육 상태도 균일하지 못해 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도 농업기술원은 매년 도내 양잠 농가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무균 어린누에를 분양해 오고 있다.

누에 유충은 칼륨, 알라닌, 멜라토닌, 비타민E 등의 성분이 풍부해 기력을 촉진하고 노화 방지뿐 아니라 혈압, 당뇨, 간 기능 등에 효과가 있어 건강 기능성 보조 식품 및 의약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최근 독성 물질로 발생하는 간암을 예방하고 피부 미백에 효과가 좋은 익힌 누에 ‘홍잠’이 개발되어 위축되었던 양잠 산업에 활로를 불러일으켜 큰 폭의 소비 확대가 기대될 것으로 도 농업기술원은 전망했다.

도내 지난해 집계된 누에 사육 농가는 36호, 누에 사육용 뽕밭 면적은 12.7ha이며, 양잠 산업에 종사하는 농가 생산액은 2017년 기준 약 16억1천만 원이다.

경남농업기술원 이슬비 연구사는 “건강한 누에를 도내 양잠 농가에 공급함으로써 누에 사육 기간이 단축되어 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잠 산물이 미래 먹거리로 거듭나기 위해 꾸준한 연구와 산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