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국립종자원, 국제 채소 작물 신품종 심사 실무 기술 회의 개최종자 선진국 16개국 모여 채소 작물 품종 보호권 강화 위한 국제 심사 기준 논의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5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식물 신품종 보호 국제기구인 ‘국제식물신품종보호연맹(UPOV, Union for the Protection of New Varieties of Plants)의 제53차 채소 작물 실무 기술 회의(TWV, Technical Working Party for Vegetables)’를 국내 유치하여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2002년에 UPOV 회원국으로 가입한 이후, 각종 실무 기술 회의에 참여하여 국내 제도 운영 현황을 홍보하는 동시에 품종 심사 전문가와의 교류와 심사 기준 협의에 참여하여 심사 기술․역량을 강화해 왔다.

UPOV 제53차 채소 작물 실무기술위원회(TWV) 회의는 UPOV 기술위원회에 속한 작물 분야별 6개 실무 기술 회의 중 하나로, 이번 회의에서는 호박, 토마토 등 채소 작물의 식물 신품종 등록 심사를 위한 국제 심사 기준을 논의한다.

미국·네덜란드·중국 등 16개국에서 30여 명의 대표단이 참석하여 각국의 품종 보호 동향 보고, 작물별 심사 기준 제·개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국제 신품종 심사 기준에 대한 심도 있는 회의가 한국에서 개최되어, 국내 품종 보호 업무 담당 기관 종사자들의 전문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으로도 국립종자원은 각종 종자 관련 국제 회의를 적극적으로 유치하여 한국의 품종 보호 제도와 종자 산업 홍보 등 국제 협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