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국립산림과학원, ‘산사태 예측·분석 센터’ 운영올여름 집중 호우 대비하고 대국민 안전 위해 산사태 재난 안전망 강화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정부 혁신 사업인 ‘대국민 안전’ 연구의 일환으로 올여름 집중 호우로 인한 산사태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5월 15일부터 ‘여름철 자연 재난 대책 기간’ 동안 ‘산사태 예측․분석 센터’를 운영한다. 사진은 산사태 예측 분석 센터 현판식. [사진 제공=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정부 혁신 사업인 ‘대국민 안전’ 연구의 일환으로 올여름 집중 호우로 인한 산사태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5월 15일부터 ‘여름철 자연 재난 대책 기간(5.15.~10.15.)’ 동안 ‘산사태 예측․분석 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의 여름철 기상 전망에 따르면 올해 기온은 평년에 비해 다소 높은 경향을 보이며, 강수량은 비슷하나 지역적 편차가 크고 국지성 게릴라 집중 호우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였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기후 변화로 인한 이상 기후가 발현하고 있으며, 일본·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곳곳에 돌발성 폭우, 태풍 등으로 인한 산사태가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3년간 우리나라의 연평균 강수량은 평년 대비 약 80% 수준으로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연평균 강수량이 적었음에도 불구하고 2017년 청주, 천안 일대의 집중 호우로 발생한 산사태로 인해서 2명의 인명 피해가 있었다. 2011년 우면산 산사태와 같은 대규모의 산사태 피해는 언제, 어디서도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사태 예측·분석 센터는 전국의 현재 강우량 및 1시간 예측 강우량을 분석하여 산사태 발생 예측 정보를 제공하고 대규모 산사태지 및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경우 산사태 발생 원인 및 피해 규모 현장 조사의 자문 역할도 수행한다.

강우량 분석을 통하여 토양 함수 지수(토양에 함유된 물의 상대적인 양)를 산정하여 권역별 기준치의 80%에 도달하면 산사태 주의보를 발령하고, 100%에 도달하면 산사태 경보 예측 정보를 산림청을 통해 각 지방 자치 단체로 전파한다. 

지방 자치 단체에서는 산사태 예측 정보와 지역 상황 판단 회의를 거쳐 산사태 주의보 및 경보를 실제로 발령하게 된다.

또한, IoT(사물 인터넷) 기술 기반의 산사태 무인 원격 감시 시스템을 2015년부터 총 4개소(땅밀림 위험 지역 2개소 포함)에 시범 구축하여, 대형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보다 정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산림청에서 구축한 땅밀림 무인 원격 감시 시스템(25개소)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향후 이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유지관리 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산림방재연구과 이창우 박사는 “최근 산사태는 국지성 집중 호우 및 태풍으로 인해 시기별·지역별로 집중되는 경향성이 있으며, 또한 최근 빈번한 지진 발생으로 인해 지진에 의한 산사태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나아가 “과학적 산사태 위험 예보를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