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10월까지 도로변·산림 덩굴류 집중 제거설계·감리 제도 도입 및 도로공사 등 유관 기관 협업
산림청은 나무의 생육 환경 조성 및 산림 경관 개선을 위해 오는 10월까지 전국 주요 도로변과 조림지 등에서 덩굴류를 집중적으로 제거한다고 5월 15일 밝혔다. [사진 제공=산림청]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나무의 생육 환경 조성 및 산림 경관 개선을 위해 오는 10월까지 전국 주요 도로변과 조림지 등에서 덩굴류를 집중적으로 제거한다고 5월 15일 밝혔다.

최근 기후 변화 등으로 칡덩굴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나무 생육이 어려운 나지 및 계곡부 등 산림 내 공한지 ▲햇빛에 지속 노출되는 도로 사면 ▲조림지·휴경지 등에서 산림 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오는 10월까지를 ‘덩굴류 집중 제거 기간’으로 정하고 전국 숲 가꾸기 기능인과 공공 산림 가꾸기 인력을 집중 투입해 인공 조림지 등의 덩굴류 제거에 나선다. 고속도로 등 주요 도로변의 덩굴류는 한국도로공사 등 관계 기관과 협업해 제거한다.

또한 산림청은 칡덩굴의 급속한 확산 대응 및 조림지 사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올해부터 설계·감리 제도를 도입해 전문 기술 인력에 의한 현장 조사 및 작업 지도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아름답고 건강한 숲을 가꾸고 쾌적한 국토 경관 조성을 위해 숲을 망치고 경관을 저해하는 덩굴류에 대한 제거 사업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