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수박 소비 달라졌다... '중소형' 크기 선호도 높아져농촌진흥청, 전북 농기원과 '수박 소비 및 유통 트렌드 변화' 발표 대회 열어
농촌진흥청과 전라북도농업기술원 수박시험장에서는 5월 14일 ‘수박 소비 및 유통 트렌드 변화’ 발표 대회를 도 의원, 전북수박연구회, 시군 농업 기술 센터, 유통업 종사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표 대회를 가졌다. [사진 제공=전라북도농업기술원]

수박 소비와 유통 트렌드가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 변화에 따라 변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과 전라북도농업기술원(원장 김학주) 수박시험장에서는 5월 14일 ‘수박 소비 및 유통 트렌드 변화’ 발표 대회를 도 의원, 전북수박연구회, 시군 농업 기술 센터, 유통업 종사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표 대회를 가졌다.

발표 대회는 수박 소비 트렌드 변화, 수박 신품종 개발 보급 현황 및 기술적 대응 방안, 수박 유통 트렌드 변화 등 3과제에 대한 주제 발표와 종합 토론으로 진행되었다.

주제 발표에서 농촌진흥청 위태석 연구관은 수박 소비 형태가 대형과(8~10kg)에서 중․소형과(5kg 이하)로 크기가 변화되고 있고, 농업기술원 정주형 연구사는 일반 수박에서 씨 없는 수박으로 편리성을 강조하였으며, 서울청과 김규호 차장은 흑피, 컬러수박 등으로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 욕구를 만족하는 명품 수박 생산과 다양한 제품 개발로 수박 소비를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종합 토론에서 한국수박생산자연합회 이석변 회장은 “1인당 수박 소비량이 매년 감소하고 있어, 2000년 20kg에서 2011에는 12.2kg 금년에는 8.3kg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소비를 촉진할 수 있도록 중․소과종 수박과 씨 없는 수박 생산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품을 개발한다고 강조했다.

농촌진흥청 이지원 국제협력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수박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서는 생산자와 소비자 그리고 유통 종사자가 서로 협력하여 수박 산업을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도 농업기술원 수박시험장(김갑철 장장)에서는 명품 수박 생산을 위해 현장 수요자 맞춤형 기술 개발 및 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 기준 전국의 수박 생산액은 7546억 원이며 그중 전북은 전국의 13.3%인 1006억 원, 재배 면적은 전국 1만2661ha중 전북은 1848ha(시설 1,177, 노지 671)로 경남 2840ha, 충북 2391ha, 충남 2115ha에 이어 전국 네번째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