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전북농기원, 신규 농촌 진흥 공무원 역량 강화 교육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최근 3년 이내 공직에 입문한 신규 농촌 진흥 공무원을 대상으로 공직자의 기본 업무 수행 능력과 농촌진흥기관에 대한 이해 및 시군 간 소통 강화를 위하여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사진 제공=전라북도농업기술원]

전라북도농업기술원(원장 김학주)은 최근 3년 이내 공직에 입문한 신규 농촌 진흥 공무원을 대상으로 공직자의 기본 업무 수행 능력과 농촌진흥기관에 대한 이해 및 시군 간 소통 강화를 위하여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농촌 지도직 공무원으로서의 사명감과 근무 수행을 돕고 있다.

교육은 공무원의 기본 업무 수행을 위한 공문서 작성 및 예산·회계 실무와 전라북도농업기술원과 연구 성과를 농업 현장에 시범 사업화한 현장을 중심으로 5월 13일에서 14일까지 2일간 3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였다.

농촌 지도직 공무원의 직무 역량 향상을 위하여 농촌진흥기관의 역할, 지도 사업 중점 사업 등을 소개하고, 일반 지원 사업과 달리 연구 개발 성과를 농가 현장에 보급하는 시범 사업과 지역 농촌 자원을 활용한 교육 체험 등 6차 산업화한 사례 중심으로 편성해 현장에서 답을 얻는 현장 중심 교육으로 추진하였다.

특히 공문서 작성과 예산·회계 실무 교육을 통하여 공직자로서 지켜야 할 기본 업무 수행 능력도 함께 함양하였다.

또한 농업기술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연구․지도 사업을 소개하고 기술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병해충 검증, 식품 가공 연구 사업, 토양․중금속 분석 등 농민 현안 문제 해결과 장미, 나리 등 신품종 육성 등 연구 추진 상황을 설명하고 시군 현장과의 적용 여부 등을 토론하는 장을 마련하였다. 

아울러 2018년 우수 농업 기술 센터로 선정된 익산시 농업 기술 센터를 방문하여, 고구마 무병묘 생산 및 브랜드화, 유용 미생물 배양·보급 등 일선 시군의 농촌 지도 사업 우수 사례를 청취하고 시군별 특별 농업 육성과 지역 실정에 맞는 지도 사업 추진 방향에 대하여 서로 고민하는 시간도 가졌다.

농업기술원 김학주 원장은 “신규자 교육에서 익힌 실무 능력과 농촌 진흥 사업에 대한 바른 이해를 통하여 영농 현장에서 연구 개발 성과 보급 및 농업인의 애로 사항을 해결하는데 사명감을 가지고 추진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