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2019년 산양삼 재배자 간담회’ 개최산양삼 산업 육성 대책 등 현안 공유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산양삼 소득 증대 및 산업화 촉진을 위해 5월 15일 경상남도 함양군 농업 기술 센터 2층 대강당에서 ‘2019년 산양삼 재배자 간담회’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양삼은 산지에서 차광막 등 인공 시설을 설치하지 않고 생산된 삼을 말한다. 산림청은 ‘임업 및 산촌진흥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1년부터 산양삼을 ‘특별 관리 임산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는 산양삼 재배자, 한국산양삼협회, 한국산삼학회, 한국임업진흥원, 지자체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산양삼 산업 육성 대책(2019∼2023)’을 공유하고 산양삼 종자·종묘 보급 방안 및 생산 적합성 조사 기준 합리화, ‘2020 함양 산삼 항노화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산양삼 산업 육성 대책의 세부 내용은 ▲생산 기반 확대 및 유통 효율화 ▲품질·안전성 관리 강화 ▲가공 산업 활성화 및 수출·소비 촉진 ▲교육·연구 개발(R&D)·정보 제공 강화 ▲제도 개선 등이다.

조영희 사유림경영소득과장은 “산양삼 산업 육성 대책 마련 및 ‘2020 함양 산삼 항노화 엑스포’ 개최가 산양삼 산업화를 촉진하고, 산양삼 재배 임가의 소득을 증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산양삼 재배자, 단체, 관련 기관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겠다.”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