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농사에 필요한 정보는 '공공 데이터 포털'에서농업 기상, 병해충, 토양 분석 정보 농경지 전자 지도에 담아 제공
농림축산식품부, 행정안전부, 농촌진흥청은 정부 혁신의 하나로 공공 데이터의 적극적인 개방과 공유를 통한 정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국 농경지 전자 지도인 ‘팜맵’ 기반의 농업 활동 지원 정보를 국가 중점 데이터로 선정하고, '공공 데이터 포털'을 통해 국민에 개방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농경지 전자 지도 팝맵 소개. [사진 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정부 혁신의 하나로 공공 데이터의 적극적인 개방과 공유를 통한 정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국 농경지 전자 지도인 ‘팜맵’ 기반의 농업 활동 지원 정보를 국가 중점 데이터로 선정하고, '공공 데이터 포털'을 통해 국민에 개방한다고 밝혔다.

국가 중점 데이터는 정부가 보유한 정보 중 국민 수요 기반의 사회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분야를 선정하고, 민간에서 활용하기 쉽게 가공하여 개방하는 정보를 말한다.

이번에 개방되는 정보는 농림축산식품부(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농촌진흥청(국립농업과학원)에서 생산하고 있는 팜맵, 농업 기상, 병해충 발생, 토양 분석 정보이다.

농식품부 등은 개방된 공공 데이터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학계·기업 등이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를 통하여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였으며, 의견을 바탕으로 개방되는 정보의 제공 기준과 범위를 정하고 정보 간 연계를 위한 부호를 표준화하였다.

공공 데이터 포털 누리집에 개방된 정보는 원시 자료를 바로 자료화할 수 있도록 시스템 연계(오픈 API 방식) 및 대용량 파일(csv, shp 등 다양한 파일 형식)로 제공하며, 개방된 정보는 우리 국민이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또한, 이 정보를 활용한 각종 서비스, 게임·앱 개발 등 민간 콘텐츠를 제작하여 사업화하는 데도 이용할 수 있다.

개방되는 정보를 활용할 경우 농경지를 중심으로 하는 공공 기관의 농업 행정 업무뿐만 아니라, 정밀 무인 항공 방제와 같은 신규 사업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생각되며, 학계・연구 기관의 농업・농촌 분야 연구, 농업인들의 농업 소득 및 생산성 향상에도 활용 파급 효과가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박범수 국장은 “농경지 전자 지도를 기반으로 관련 정보 발굴, 정보의 융・복합 개방 및 융합 부호 표준화 등을 추진하고, 공공 정보의 품질을 제고하기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정보 기반의 과학 농정 추진을 위해 전국 농경지 약 1300만 건에 대한 면적 및 속성 정보를 전자 지도로 구축(2014~2016년)하고 현행화(2017~2018년) 하였으며, 전국 농경지에 대한 모집단으로 공공 기관 및 연구 기관에 제공·활용 중이다. 

농경지 전자 지도인 ‘팜맵’을 기반으로 농업 기상 정보, 토양 분석 정보, 병해충 발생 정보 등이 연계되어 작물 재배의 알맞은 땅 선정, 작물 종류 변경 분석 등 농경지 공간 정보 간 융・복합 분석이 가능하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