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산림청, ‘산림 일자리 직업 체험·창업 캠프’ 운영오는 6월부터 참가자 모집... 산림 경영, 수목원·정원, 산림 복지 등
산림청은 청년들에게 산림 일자리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진로 설정을 돕기 위해 ‘산림 일자리 직업 체험 및 창업 캠프’를 운영한다. [사진 제공=산림청]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청년들에게 산림 일자리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진로 설정을 돕기 위해 ‘산림 일자리 직업 체험 및 창업 캠프’를 운영한다고 5월 14일 밝혔다.

앞서 산림청은 청년들과 소통하기 위해 ‘청문청답’, ‘산림청 1번가’, ‘남북산림청년활동가 캠프’를 진행하고, 지난해에는 ‘산림 복지 분야 창업 캠프’, ‘산촌으로 가는 청년’ 등을 시범 운영했다.

이번 캠프는 산림 경영, 수목원·정원, 산림 복지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분야별로 오는 6월부터 참가자를 모집하며, 만 19~39세의 청년들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산림조합중앙회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미래산림경영단’은 산림경영 계획 수립, 임업 기계 장비 체험 등 산림 경영 분야에 대한 직업 체험 프로그램이다. 4박 5일간 임업기술훈련원(경남 양산)에서 산림 기술자의 직무를 직접 체험한다.

한국수목원관리원의 ‘수목원 가드너 청년 취업 캠프’는 수목원·정원의 설계, 관리 등을 배우는 직업 체험 프로그램이다. 2박 3일간 국립백두대간수목원(경북 봉화)에서 수목원·정원을 관리하는 가드너(수목원 전문가)가 되는데 필요한 기본적 소양을 배운다.

국립칠곡숲체원(경북 칠곡)에서 2박 3일간 진행하는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산림 복지 분야 청년 창업 캠프’는 2~3인이 팀을 이뤄 직접 창업 모델을 기획·발표하는 청년 창업가 발굴·육성 프로그램이다. 캠프 종료 후에도 산림 복지 전문업으로 등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외에도 프로그램 참가자 중 우수한 역량을 보유한 청년들에게는 해당 운영 기관에서 단기 현장 연수 또는 실습 기회가 주어질 예정이다.

분야별 모집 기간과 캠프 운영 기간이 상이하며, 참가 신청 등 자세한 정보는 각 기관의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재현 청장은 “이번 캠프는 청년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산림 일자리에 대한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마련됐다.”라면서 “청년들이 산림 분야에서 원하는 진로와 직업을 찾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