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국립산림과학원, ‘국민 건강을 위한 숲 국제 콘퍼런스' 개최한-그리스 공동 주최로 전 세계 전문가와 숲을 통한 국민 건강 논의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그리스 산림연구소와 공동 주최로 5월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그리스 아테네 전쟁박물관에서 '국민 건강을 위한 숲’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하였다. [사진 제공=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치유하는 숲의 건강 증진 효과에 대한 관심이 높다. 외국의 경우 환자나 일반인들의 자연 휴양을 통해 산림 치유와 산림 의학을 국민 건강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그리스 산림연구소와 공동 주최로 5월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그리스 아테네 전쟁박물관에서 '국민 건강을 위한 숲 국제 컨퍼런스(World conference on ‘Forests for Public Health)'를 개최하였다.

5월 8일 개회식 당일에는 국립산림과학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신원섭 前 산림청장의 기조연설이 이어졌으며 스웨덴의 테리 하티그(Terry Hartig) 교수, 핀란드의 리사 트리베이넨(Liisa Tyrväinen) 교수, 등 다수의 국제적 저명한 학자들이 참석했다. 또한 본 콘퍼런스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그리스 프로코피스 파블로풀로스(Prokopis Pavlopoulos) 대통령과 주 그리스 대사관 임수석대사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전 세계 산림, 보건, 심리 등 관련 학계, 정책 분야 전문가들이 최신 연구 결과 및 동향을 발표하였다.

특히, 세계보건기구(WHO) 마르코 마르투찌(Marco Martuzzi) 박사 등 7명의 세계적인 석학들이 ▲ 주요 보건 이슈와 숲의 연계 전략 ▲ 생활권 도시 숲을 활용한 건강 증진 기회 확대 ▲ 숲의 심리적, 생리적 효과 등에 대한 초청 강연이 이어졌으며, ▲ 미래 산림과 인간 건강에 대한 전망과 비전에 대하여 심도 깊게 토론하였다.

국립산림과학원은 그동안 수행한 ▲ 숲이 인간 건강에 미치는 심리·생리적 효과 ▲ 테르펜과 같은 숲의 환경 인자 분포 특성 ▲ 산림 치유의 의과학적 메커니즘 구명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으며, ‘산림 치유 분야의 선진 모델’로 참가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숲과 건강 분야의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논의한 본 콘퍼런스는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연구 정보 교류 및 우수 사례 공유의 장을 마련함으로써 한국의 발전된 산림 치유 정책 및 연구 성과를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립산림과학원 전범권 원장은 “숲의 경관, 소리, 향기, 온도, 습도, 광선, 먹거리, 음이온, 그리고 피톤치드 등 산림의 환경 요소는 인체가 쾌적감을 느끼도록 하고, 이것이 면역력 향상으로 이어지면서 건강 증진의 효과를 낳게 한다.”라며, “이번 콘퍼런스와 같은 국제적 협력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우수한 한국형 우수 산림 치유 모델을 개발해 나가고, 산림 자원을 국민을 위한 질병 치유 및 건강 증진에 활용하기 위한 연구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