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사료 작물 섞어 심기로 생산성 28% 향상농촌진흥청,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귀리 혼파 재배 수확 연시회 열어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5월 14일 김제시 농업 기술 센터와 함께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귀리 혼파(섞어 심기) 재배 2차 수확 연시회’를 전북 김제 혼파 재배지에서 개최했다.

이번 연시회는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개발한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귀리 혼파 재배’ 기술의 현장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열린다. 이날 2차로 수확하는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의 수량성과 품질도 평가했다.

또한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귀리 혼파 재배’ 기술을 교육하고 저수분 사일리지 수확 작업을 선보이며 현장에서 기술 정보도 교류했다.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귀리 혼파 재배’는 두 가지 사료 작물의 생리적 특성을 활용해 한 번 파종으로 두 번 수확하는 획기적인 재배 기술이다.

두 가지 사료 작물의 종자를 가을(9월)에 동시 파종하여 그해 11월에 1차로 귀리를 수확하고, 이듬해 5월에 이탈리안 라이그라스를 2차로 수확한다.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귀리 혼파 재배’로 단위 면적당 조사료의 생산성은 28% 향상되고, 경영 소득은 39% 증가해 국내 조사료 생산의 경제성 확보에 큰 도움이 기대된다.

또한 조사료를 두 번 수확한 후 5월 20일경에 여름 사료 작물인 사료용 옥수수나 수수 수단그라스 교잡종을 재배하면 8월 하순경에 수확할 수 있어 연간 3모작 재배도 가능하다.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원호 과장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귀리의 혼파 재배 기술을 생산 현장에 적용하면 농가는 단위 면적당 조사료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라며 “한 번 파종해 두 번 수확하기 때문에 노동력과 경영비는 줄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