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NH농협은행 사파동 지점 김미남 과장, 보이스 피싱 예방 감사패 받아
지난 5월 9일 2,500만 원 상당의 보이스 피싱 피해를 예방한 김미남 과장이 창원중부경찰서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사진 제공=경남농협]

NH농협은행 경남영업본부(본부장 김한술)는 지난 5월 9일 2500만 원 상당의 보이스 피싱 피해를 예방한 김미남 과장이 창원중부경찰서(서장 김소년)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NH농협은행 사파동 지점에서 근무하는 김미남 과장은 지난 5월 7일 고령의 서모 씨(83세)의 전액 현금(840만 원) 인출 요청에 이상함을 느껴 자세히 살펴보니 타행 통장 3개와 현금 1500만 원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보고 보이스 피싱이라 직감하고 거래를 지연시키고 지점장실로 안내했다. 

계속해서 은행 직원에게 할 말이 없다며 빨리 현금을 찾아달라는 고객을 이종희 지점장이 거듭 설득하여 현금을 집에 보관하라는 경찰서 전화를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 후 경찰에 신고하여 보이스 피싱 피해를 예방했다.

한편, 농협은행 경남 영업 본부는 전 직원 대상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수시로 실시하며 고도화되고 있는 보이스 피싱 사례를 공유해 고객 피해 예방에 전념하고 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