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살처분의 아픔 말 타며 치유한다한국마사회, 방역 공무원 대상 사회 공익 힐링 승마 지원
한국마사회가 지난 3월 14일(목)부터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방역 및 살처분 등 방역 일선에 투입된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사회 공익 힐링 승마’가 5월 10일(금) 마무리됐다. 사진은 방역 공무원 대상 사회 공익 힐링 승마 시행 모습. [사진 제공=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지난 3월 14일(목)부터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방역 및 살처분 등 방역 일선에 투입된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사회 공익 힐링 승마’가 5월 10일(금) 마무리됐다.

한국마사회는 고유 업(業)인 말(馬)을 이용한 사회 공헌 사업에 집중하고 있으며, 고도의 스트레스 상황에 노출되는 공익 직군 들을 위한 ‘사회 공익 힐링 승마’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운영하고 있다. 전문 승마 교관의 지도하에 승마를 통해 심리 치유와 신체 건강을 회복할 수 있는 일명 EAL(Equine Assisted Learning, 말 매개 학습)을 도입했다.

이번 사회 공익 힐링 승마는 구제역이나 조류 인플루엔자 등 가축 전염병 발생 현장에서 살처분 담당 후 트라우마 증상을 겪는 방역 공무원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2017년 국가인권위의 조사에 따르면 75%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증상을 보였고, 특히 25%는 중증 우울증을 겪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마사회는 재직 중인 방역 공무원 및 방역 담당 공공 기관 종사자 중 구제역 및 조류 인플루엔자 등 살처분과 매몰 등 방역 현장 참여자를 대상으로 51명을 선정했으며, 전국 소재한 마사회와 협력 승마 시설 10개소에서 진행했다.

강습은 8주 동안 16회 프로그램(1주 2회)으로 초기 3주(6회 강습)는 지상 활동을 중심으로, 후속 5주(10회 강습)는 말에 직접 기승하는 기승 활동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참여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한종대 씨는 “방역 대상으로만 동물을 대하다 말과 교감할 수 있어 좋았다.”라며, “방역 업무할 때 가축이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최대한 배려하게 되는 등 변화가 생겼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올해 작년보다 ‘사회 공익 힐링 승마’ 규모를 4배 확대하여 소방관, 방역 공무원, 군인 등을 대상으로 총 4천 명을 대상으로 시행 중이다. 효과성을 검증하기 위해 렛츠런재단의 예산 지원을 받아 재활 힐링 승마 전문가로 구성된 ‘재활승마학회’가 주관으로 참여자의 스트레스 수준 변화를 관찰하는 연구ㆍ조사도 병행 중이며, 결과가 7월 중에 발표될 예정이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사회 공익 힐링 승마’가 말 산업의 사회적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새로운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5월 말부터 소방 공무원과 보호 관찰 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사회 공익 힐링 승마’를 지속할 계획이니 계속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