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농우바이오, 신개념 토양 개량제 ‘바이오차’ 출시"작물 저장성∙신선도 증진, 탄소 격리 효과 등 온실가스 저감 기여하는 친환경 자재"
농우바이오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이하여 신개념 토양 개량제인 ‘농우 하나로바이오차, 상림 아리바이오차’를 보급, 판매한다. [사진 제공=농우바이오]

농우바이오(대표 이사 이병각)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이하여 신개념 토양 개량제인 ‘농우 하나로바이오차, 상림 아리바이오차’를 보급, 판매한다고 밝혔다. 

고품질 친환경 농자재인 바이오차는 우드 스틱이나 목재 등의 바이오매스(Biomass)를 약 300℃ 저온에서 산소가 없는 조건으로 가열해 만든 반탄화(Charcoal) 물질로서 전 세계적으로도 친환경 토양 개량제로 각광받고 있는 신개념 물질이다.

농우바이오는 2017년부터 자회사인 상림을 통해 바이오차 제품 개발을 실시하였으며 금년부터 농우 하나로바이오차, 상림 아리바이오차 제품명으로 본격적인 보급, 확대에 나섰다.

특히 바이오차는 일반 숯과 다르게 pH가 6~6.5로 작물 생육에 알맞은 산도를 유지하고 있어 연작 피해 및 염류 집적을 방지하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으며 바이오차 내부의 많은 미세 기공으로 인하여 보습력, 보비력 증진과 토양 물리성 개선으로 영양분의 뿌리 흡수를 증가시킨다. 

또한 미생물의 활력 증진을 통해 토양 내 유기물을 분해시켜 작물의 수확량을 늘려준다. 그밖에도 탄산 가스와 암모니아 가스 등의 유해 가스 흡착을 통한 대기 중의 탄소 농도 저감 효과가 있어 친환경 농업을 위한 농자재로 주목받고 있다.

2500평 하우스에서 딸기(토경) 재배를 하고 있는 경남 하동군 이문옥 농가는 "실제 농우바이오 바이오차 제품을 사용한 결과, 주위 농가에서는 응애, 진딧물 등 해충 피해로 고생하고 있지만 바이오차 제품을 사용한 포장에서는 해충 기피 효과와 더불어 병충해에도 강해지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농우바이오 이병각 대표 이사는 “토양이 살아야 고품질의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다는 신념 하나로 오랜 시간 연구 개발한 신개념 토양 개량제 제품으로 농업인의 생산성 증진을 통한 농가 소득 향상에 일등 공신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