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네티즌 대립 부른 '헤이 세이' 뜻은? 사나에게 5월 1일은 '새 일왕 즉위 날'
(사진=트와이스 SNS)

트와이스의 일본인 멤버 사나가 '헤이 세이'가 끝나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네티즌들이 대립된 의견을 펼치고 있는 상황. 이에 따라 '헤이 세이'에 대한 궁금증도 증가했다.

30일 사나는 공식 SNS에 자신이 헤이 세이 시대에 태어난 사람이라며 헤이세이가 끝나는 게 어딘지 모르게 쓸쓸하다고 밝혔다. '헤이 세이'는 아키히토 일왕 재임 기간(1989년 1월 8일~2019년 4월 30일) 동안 사용하는 일본식 연호다.

일본인인 사나에게 문제가 될 것 없어 보이는 글이지만 한국에서 활동하는 가수이기 때문에 조심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뒤따르기도 했다. "사나의 글이 왜 논란인지 모르겠다" "글에 일왕 언급은 없었다"라는 반응과 "공식계정에는 쓰지 말지" "삭제하라"라는 반응으로 양분화됐다.

일본은 새 일왕이 즉위하는 5월 1일이 휴일로 지정했다. 이에 따른 마케팅이 잇따라 등장하는 등 현재 일본은 축제분위기를 맞고 있다고 전해졌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