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오타 조심' 실검1위 언론 주목된 미키광수, 네티즌 반응은?

실시간 검색어 1위 등극한 미키광수

네티즌 반응은?

(사진=미키광수 SNS)

개그맨 미키광수가 데뷔 15년 만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등극했다.

미키광수는 지난 28일 저녁 방송된 tvN ‘코미디빅리그’에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자치하면 공개구혼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또한 어디든 가서 징을 치겠다며 발표했다.

그의 바람대로 '미키광수'는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랭크됐다. 이후 미키광수는 한 초등학교 앞을 찾아 등교길에서 징을 치는 모습이 공개됐다. 미키광수는 SNS에 "조용하게 초등학교 앞 등교길에서 징치는 공략을 지키려했으나" "기다리고 있던 기자에게 사진이 찍혀 언론에 공개되고야 말았다"라며 "모든 언론은 날 주목한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모든 언론이 주목하고 있으니 오타를 수정해 주세요"라며 장난섞인 댓글을 달았다. 미키광수가 '공약'을 '공략'으로 잘못 적은 것을 지적한 것이다. 또한 "등교하던 아이들 형님보고 충격받으면 어떡하죠" "좋은 것만 보고 자라야 하는데"라고 하는가 하면 "핑크색 도복 안에 옷입은 것은 반칙이다" "이러다 분홍아버지회 생기겠다" 등 재미있는 댓글로 미키광수의 실시간 검색어 1위 등극을 축하하고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