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강주은 "부부의 삶은 철드는 과정" 최민수, 이태원 사건 실상 보니
(사진=강주은 SNS)

최민수가 '동상이몽2'에서 과거 이태원 사건을 언급했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는 최민수-강주은 부부가 이태원 사건을 회상했다. 최민수는 당시 산에서 2년동안 칩거할 당시 아내가 너무 보고싶었다며 뒤늦게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민수가 '이태원 사건'을 언급하자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이목이 집중됐다. 해당 사건은 2008년 최민수가 서울 이태원에서 70대 노인을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했다고 알려진 것. 당시 검찰 조사 결과 최민수의 흉기 사용은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됐다. 하지만 폭행 혐의는 인정됐다. 피해자가 합의하고 처벌을 원치 않아 기소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후 사건이 실상이 전해지기도 했다. 70대 노인과 주차 단속을 나온 구청 직원의 다툼을 보고 최민수가 구청 직원을 도우려다 폭행 시비에 휘말렸던 것으로 보도된 것.

이날 방송에서 강주은은 "자기 덕분에 인생을 100개는 살아온 것 같다"라며 "진짜 말도 안되는 영화같은 이야기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주은은 최근 SNS에 "우리집 최집사가 베란다에서 우리집에 있는 모든 유기들을 열심히 닦고있더라"라며 "꼭 안아주고 싶은 작은 행복, 오늘 우리 민수가 많이 많이 철들었네"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부부의 삶은 늘 철드는 과정이지"라는 태그도 덧붙였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