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적당히 하세요" 이채익, 임이자 위한 것 맞나?…올드미스는 더 수치심 느낄까
(사진=JTBC 캡처)

24일 자유한국당은 문 의장이 임 의원의 신체 일부를 만졌다고 호소했다. 이어 문 의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발조치 할 것을 밝혔다.

앞서 임 의원은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안건) 지정과 관련 문 의장에게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에 따르면 이 당시 문 의장은 임 의원의 복부를 손으로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 어루만졌다고 덧붙였다.

이후 자유한국당은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채익 의원은 임 의원을 두둔했다. "임의자 의원은 결혼도 포기하면서 오늘 이곳까지 온 올드미스입니다"라는 것. 이후에도 비슷한 발언을 이어가자 다른 의원들은 "적당히 하세요"라며 말렸다. 진정 임 의원을 위한 발언이었는지 의심이 된다는 반응이 따른 것.

이채익 의원의 발언은 결국 논란의 도마위에 올랐다. "올드미스와 성추행의 상관관계는 무엇이냐" "미혼과 기혼 여성에게 성추행의 무게가 다르다는 뜻이냐"라는 차가운 반응이 이어졌다. 여성학자 권김현영 역시 "미혼이라 수치심을 느꼈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