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정준영 피해자 조롱 "걔는…"

정준영 피해자 조롱, 대중 분노

정준영 피해자 조롱, "걔는 연예인이랑…"

정준영 피해자 조롱 세간에 드러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정준영의 성폭행 피해자 조롱 내용이 세간에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정준영을 비롯한 메신저 채팅방 멤버들의 집단 성폭행 논란에 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단체 채팅방 멤버들에게 집단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ㄱ씨의 진술이 공개됐다. 

ㄱ씨는 “머리가 아파서 눈을 떴다"라며 "옆에 최종훈이 누워 있었고 잘 잤냐고 묻길래 상황을 묻자 기억 안 나?, 속옷 찾아봐라라고 놀리듯이 말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ㄱ씨는 "정색하니까 나중에야 속옷을 찾아줬다”라고 덧붙였다. 

ㄱ씨는 또 단체 채팅방의 존재가 세상에 알려지고 난 후 최종훈에게 “혹시 내 몰카를 찍었느냐”라고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에 대해 최종훈은 “네 이야기조차 나오지 않았다”라며 “나중에 밥이나 먹자”라고 답했다.

그러나 실제 채팅방에서 정준영과 다른 멤버들은 ㄱ씨의 음성파일과 사진 등을 공유했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대회에 의하면 정준영은 "어제 종훈이랑 같이 OO하는데"라며 피해여성의 음성파일을 넘겼고 "이런 소리 내서 나도 웃었다"라고 피해자를 조롱했다.

특히 정준영은 “결국 걔는 연예인이랑 자고 싶었던 것”이라며 피해자를 조롱했다. 또 ㄱ씨가 정신을 잃은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화 내용도 포착됐다. 

이에 ㄱ씨는 “그냥 물건 가지도 놀듯이 아무런 기억도 안 나는 상태의 저를”이라며 “수치스럽고 다 처벌받았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현재 ㄱ씨는 지난 23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정준영은 지난 2016년 2월 초 전 여자친구 ㄴ씨에게 고소당한 일도 있다. 당시에도 불법 촬영 의혹을 받았던 것. ㄴ씨는 정준영의 집에서 성관계를 갖던 중 자신의 신체 일부를 정 씨가 휴대전화로 몰래 찍었다는 사실로 서울 성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정준영을 고소했던 ㄴ씨는 고소 이후 태도를 바꿔 정준영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경찰에 진술했으며 고소를 취소했다.

정준영 피해자 조롱 이야기가 세간에 퍼지면서 대중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