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임이자 국회의원 "볼 잡혔다"

임이자 국회의원, 성추행 당했나

임이자 국회의원, 복부와 볼 접촉 당해

임이자 국회의원, 병원으로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자유한국당이 자당 임이자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성추행 당했음을 주장했다.

24일 자유한국당은 국회 사법개혁특위의 바른미래당 간사 오신황 의원 사보임 문제와 관련해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하는 과정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임이자 의원을 성추행했음을 주장하며 법적 조치 검토에 들어감을 알렸다.

이는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날 열린 국회 긴급 의원총회 공개 발언을 통해 밝힌 것.

송 의원은 당시 상황을 두고 "문 의장이 한국당 의원 요구에 답변을 거부한 채 약속이 있다라며 황급히 자리를 피하려하자 임이자 의원이 의장에 대한 입장을 재차 요구했다"라며 "임이자 의원의 복부를 두손으로 접촉했으며 성희롱이라고 강력히 항의하자 다시 두 손으로 임이자 의원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송 의원은 "이에 대해 임이자 의원이 재차 항의하고 경고함에도 거침없이 문 의장이 양손으로 임이자 의원 얼굴을 만지는 행동을 한 뒤 항의를 받자 급하게 의장실을 빠져나갔다"라고 설명했다.

송 의원은 "임이자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파행에 대해 의장에게 정당한 대책과 요구사항을 전한 것인데 여성으로서 심각한 성적 수치심과 모멸감을 느꼈다"라며 "임이자 의원 개인뿐 아니라 여성 국회의원 모두와 나아가 대한민국 여성 모두를 무시한 행위라는 점에서 강력 규탄하고 즉각적 사과를 요구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관련 법안을 검토 후 임이자 의원에 대해 성희롱을 넘어 성추행까지 간 것에 대해 법적 검토해 고발조치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임이자 의원의 상태에 대해 "심각한 정서적 쇼크로 국회에 있을 수 없어서 병원으로 급히 간 상황"이라고 전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오신황 의원 사보임 문제와 관련해 국회의장실을 집단으로 항의 방문해 문희상 국회의장과 말다툼을 벌이며 충돌했다.

말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여기서 검토하고 대답을 바로 달라"라고 요구하며 대치하는 자유한국당 의원에 문 의장이 "멱살을 잡으려고 하느냐"라고 따지는 등 감정적으로 격앙된 상황이 벌어졌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시 현장사진을 붙인 피켓을 가리키며 "어떻게 이 모습이 저혈당 쇼크를 받고 겁박을 받는 의장의 행동이라고 할 수 있냐"라며 "오히려 정서적 쇼크를 받은 건 임이자 의원"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임이자 의원의 상태를 묻는 동료의원들의 질문에 송희경 의원은 "그 수치감과 성적모멸감이 어떨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임이자 의원과 관련된 문 의장의 행동에 자유한국당 동료 의원들도 문 의장의 사과를 넘어 사퇴를 촉구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문희상 의장 측은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문 의장이 이동하는데 임이자 의원이 정면으로 막아서서 신체 접촉이 발생했지만 이를 성추행이라고 주장하는 건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라고 말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임이자 의원은 지난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새누리당 소속으로 비례대표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