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승리 300명 불러 'Party'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클럽 버닝썬 사건 핵심 인물 승리가 300명을 불러 파티를 벌인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 23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성탄절 파티 당시 서울 청담동에 자리 잡은 고급 주점을 통째로 빌려 300명을 초대하고 해외 투자자 상대로 파티를 벌였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승리가 300명을 초대한 성탄절 파티에서 성매매 알선이 있었다고 보고 참석자들을 일일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는 일본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 당시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 가수 정준영 등이 참여한 메신저 채팅방에서 일본인 회장 ㄱ씨를 언급하며 파티 준비에 심혈을 기울였다.

이들은 이 과정에서 여성을 '선물'이라고 칭하며 성 접대를 의심할 수 있을 만한 대화를 다수 나눴다.

승리 측은 300명 초대 파티와 관련해 보도가 이어지자 입장을 밝혔다. 승리 측은 "당시 유흥업소 종업원은 없었다"라며 "성매매가 이뤄질 만한 자리가 아니었다"라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승리 300명 초대 파티와 관련해 조만간 다시 불러들여 성매매 알선 의혹과 횡령 혐의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승리 300명 초대 파티와 별개로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에 대해서 경찰은 해당 촬영물을 승리가 직접 촬영했는지에 대해 수사 중인 상황이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