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유부녀들 입에서 "삐" 나오게 한 조안의 기습 질문은?
(사진=TV조선 캡처)

조안이 남편과 식사를 하던 중 기습 질문을 던졌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조안이 방송 최초로 남편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옛추억을 회상하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조안은 다이어트 하던 것을 잊은 듯 끊임없이 먹었다. 이런 자신의 모습이 민망했던 지 남편에게 "나 너무 많이 먹어서 별로지?"라고 말했다. 남편은 "많이 먹어도 예뻐"라고 대답해 조안을 웃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하기 전을 회상했다. 조안은 비오는 날 감기에 걸린 자신을 위해 남편이 모과차를 가져다준 것을 떠올렸다. 이어 왜 한번도 멋지게 차려입은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냐며 궁금해했다. 남편은 "패션보다 마음을 정결하게 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조안은 "딴 여자 만날 때는?"이라며 기습 공격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확인하던 유부녀 양미라, 장영란, 이하정은 조안의 질문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장영란은 "삐"라고 말하며 잘못된 질문임을 지적하는 듯 양손으로 엑스 표시를 만들어 웃음을 안겼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