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대필' '마약'까지…김수민 작가, SNS 속 미확인 폭로 이어져
(사진=JTBC 캡처)

김수민 작가가 자신의 SNS를 통해 윤지오를 향한 폭로글을 연이어 게시해 충격을 안겼다.

23일 김수민 작가는 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인 윤지오를 고소했다. 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된 책을 출판한 목적이 이윤이라고 밝혔다. 그의 변호사는 윤지오가 10년 전과는 다른 증언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수민 작가는 SNS를 통해 윤지오에게 이야기하듯 몇차례 글을 올렸다. "난 네가 거짓원고를 쓸 거라곤 상상도 못했었거든"이라며 윤지오의 대필 의혹을 제기했다. "나한테 대필작가 이야기 나눴던거 기억하지"라며 "넌 자꾸 인세비로 돈을 얼마나 벌겠냐며 신인작가들은 먹고살기 힘들다는 이야기를 하더라"라고 전했다.

또한 윤지오가 경찰 4명이 24시간 돌아가며 보호해 주는 등 최고의 국빈급대우를 받고 있으면서도 "우리나라가 해준 게 없다"라고 외국 인터뷰를 통해 말했다며 폭로했다.

이어 윤지오가 "장자연이 테이블 위에서 춤추고 노래부르고... 마약을 한 것 같다"라고 했다며 "고인을 모욕하는 사람은 누구인지"라며 묻기도 했다.

김수민 작가가 폭로한 내용의 진위여부는 가려지지 않은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김수민 작가의 SNS를 찾아가 "두 사람 중 거짓을 말한 사람은 처벌 받아 마땅하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두 사람의 진실공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