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고소 진행 김수민 작가…"윤지오 어처구니없는 말만 해"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장자연 사건의 증인을 자처한 배우 윤지오와 김수민 작가의 대립이 장기전에 들어갈 모양새다. 김 작가는 윤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23일 김수민 작가의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는 서울지경을 방문해 윤지오에 대한 고소장을 대리 접수했다. 김 작가는 박 변호사를 통해 윤씨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박훈 변호사는 고소장 제출 후 김 작가와 윤씨가 나눈 대화 내용이 담긴 문서를 공개하며 이번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 변호사는 "윤지오가 라이브 방송에서 어처구니없는 말만 했다"라고 주장하는 한편 자신이 조사한 내용들을 언급하며 윤씨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지난 16일 김수민 작가는 SNS를 통해 윤지오와의 메신저 채팅 내용을 일부 공개하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논란이 일자 윤지오는 "대응할 가치가 없다"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