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치타 혼수치료…'코마'

치타 혼수치료, 코마 상태

치타 혼수치료 선택, 삶의 기로에 놓여

(사진=올리브 방송화면 캡처)

가수 치타 혼수치료 사연이 전해졌다. 치타는 혼수치료와 관련된 곡을 만들기도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올리브 채널 '모두의 주방'에서는 가수 치타를 비롯해 방송인 남창희, 배우 오윤아 등이 출연했다.

이날 이청아는 치타에게 "언프리티 랩스타 잘 봤다"라며 "특히 코마 07이라는 무대를 보고 많은 눈물을 흘렸다"라고 말했다.

이에 치타는 '코마 07'이라는 곡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치타는 "지난 2007년 버스와 부딪히는 교통사고로 인해 혼수 상태에 빠졌었다"라고 말하며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치타는 "소식을 들은 엄마가 서울로 올라오는 중 1차 뇌수술을 했고 2차는 부모님 동의가 있어야 했다"라며 "5분 정도의 시간 안에 머리를 다시 열고 수술을 하느냐 아니면 혼수치료를 하느냐 선택해야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치타는 "혼수치료는 다른 장기들을 쉬게 하며 충격이 덜하지만 살아날 확률이 희박하다"라며 "의사가 선택 시간을 짧게 줬는데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내가 잘못되면 우리도 같이 가자는 말을 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치타는 "부모님은 혼수치료를 선택했고 나는 살 확률이 별로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치타 혼수치료와 관련된 곡 '코마 07'은 지난 2015년 방송된 Mnet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치타가 선보인 노래다. 당시 치타는 혼수치료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강렬한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